[뉴스 분석] 대한항공노조, 조현아 비판 성명에 담긴 의미는?

입력 : ㅣ 수정 : 2020-02-16 17: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현아 비판, 우회적으로 조원태 지지
대한항공노동조합 성명서1 대한항공노동조합 제공

▲ 대한항공노동조합 성명서1
대한항공노동조합 제공

대한항공노동조합 성명서2 대한항공노동조합 제공

▲ 대한항공노동조합 성명서2
대한항공노동조합 제공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놓으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우회적으로 지원하고 나선 이유는 뭘까.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노조는 지난 14일 성명을 내고 “외부세력과 작당해 회사를 배신한 조 전 부사장 측의 주주제안은 대한항공을 장악해 마음대로 휘두르려는 것”이라면서 “대한항공 2만 노동자는 사리사욕을 채우겠다는 그들의 의도를 확신하고 분노하면서 경고한다”고 비난했다.

노조가 사실상 조 회장의 손을 들어준 데에는 크게 두 가지 이유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먼저 조 전 부사장 측이 전문 경영인으로 내세운 사내이사 후보들에 대한 불신이다. 조 전 부사장 등은 지난 13일 주주제안을 통해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과 배경태 전 삼성전자 중국 총괄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와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기타비상무이사)를 사내이사로 제안했다.

김 의장 등이 모두 전문경영인 출신이긴 하지만 일부는 항공업 경험이 전혀 없거나 또 현장을 이미 떠난 지 오래된 인물들이라 제대로 경영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외부 조건에 따라 실적이 크게 달라지는 항공업계의 특수성을 감안할때 어느 분야보다 전문성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한편으론 고용에 대한 불안도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간 대한항공은 국내 항공업계를 대표하는 탄탄한 기업으로 높은 연봉에 정년까지 고용이 잘 보장되는 회사로 알려졌다. 외부 전문 경영인 체제가 시작되면 고강도 구조조정이 이뤄질 거라는 불안감에 휩싸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특히 회사의 부채비율(922%·지난해 3분기)을 줄여 주주가치를 높이는 게 조 전 부사장측이 내세우는 목표인 만큼 회사의 유휴자산 외에도 강도 높은 인적 청산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어쨌든 조 회장이 노조의 암묵적인 지원을 받게 되면 ‘경영권 방어’를 위해서도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우리사주, 사우회 등의 한진칼 지분은 3.7% 정도다. 이들이 3월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 측에 서면 ‘표대결’에서도 우위를 유지할수 있다.

한편 조 회장 측은 이르면 이번 주 내로 한진칼 이사회를 통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추가 카드를 내놓을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경영권 분쟁이 장기화할 조짐도 시사하고 있다. 지난 13일 조 전 부사장 측이 한진칼 주식 91만주를 매입, 1.5% 추가지분을 확보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물론 이번 주총에서 의결권을 갖는 것은 아니다.

재계 관계자는 “조 전 부사장 측이 이번 주총에서는 크게 승산이 없다고 보고 그 이후를 준비하려는 것 같다”면서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임기가 끝나는 내년까지 분쟁을 이어가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조 전 부사장측은 3월 주총에서 지게 되면 임시주총 소집을 요구하는 방안 등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