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째 코로나19 확진자 해외여행도 접촉도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16 12: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네병원서 관상동맥 이상소견 듣고 응급실 방문
코로나19 격리치료 서울대병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격리치료
서울대병원
연합뉴스

16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1명이 발생하면서 총 감염자 수는 29명이 됐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9번째 환자는 82세 한국인 남성으로 종로구 숭인1동에 거주하는 주민이다. 해외 여행력이 없다고 당국에 진술했다. 이 환자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에 내원해 바이러스 검사를 한 결과 ‘양성’이 확인됐으며 현재 서울대학교병원에 격리 치료 중이다.

이 환자의 경우 해외 여행력이 없고 앞서 발생한 국내 확진자와는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발열과 호흡기 증상도 없었기 때문에 선별진료소를 거치지 않았다. 동네병원에 방문했다가 관상동맥에 이상이 있다는 소견을 듣고 전날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 의료진은 심장질환을 검사하기 위해 엑스레이를 찍었고, 판독 결과 폐렴이 확인됐다.

과거 메르스를 경험했던 의료진은 이를 이상하게 여겨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했다.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확인되자 병원은 즉각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환자는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이날까지 격리에서 해제된 환자는 9명(1·2·3·4·7·8·11·17·22번 환자)으로 이 가운데 8명은 퇴원했고 1명(22번 환자)은 조만간 퇴원할 예정이다. 퇴원은 의료진이 환자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 20명은 대체로 상태가 양호하지만 1명은 폐렴으로 산소공급 치료를 받고 있다. 29번 환자 상태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확진자를 제외한 의심환자(검사를 받은 사람)는 7890명으로 이 중 731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577명은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