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김정일 생일 맞아 금수산 참배, 코로나 차단 이후 19일 만

입력 : ㅣ 수정 : 2020-02-16 1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2월 16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방송과 노동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오른쪽 지난해 참배 사진과 비교하면 수행단이 절반 정도로 간소해진 것을 알 수 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자료사진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2월 16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조선중앙방송과 노동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오른쪽 지난해 참배 사진과 비교하면 수행단이 절반 정도로 간소해진 것을 알 수 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2월 16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은 지난달 25일 설 명절 기념공연을 고모인 김경희와 함께 관람한 지 22일 만이다. 특히 북한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가비상방역체계 전환을 선포한 지난달 28일을 기점으로는 19일 만이다.

조선중앙방송은 16일 “김정은 동지께서 민족 최대의 경사스러운 광명성절에 즈음하여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성원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였다”고 밝혔다. 그를 수행한 간부로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겸 당 부위원장만 방송은 소개했다.

방송이 공개한 사진만으로 판단했을 때 세 사람 외에 리일환·리만건·최휘·정경택·태형철·박태성·리병철·김덕훈·김영철·오수용 등 당 정치국 위원과 임철웅·김일철·허철만·리룡남·리호림 등 정치국 후보위원 등 모두 18명이 수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여명으로 구성된 전체 당 정치국 구성원 중 절반 정도만 수행한 셈이다. 예년 광명성절에 공개된 사진과 비교해도 부쩍 줄어든 규모다. 김 위원장이 북한 전역에서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한 대대적 조처를 하는 상황에 간부들을 대거 이끌고 외부 활동에 나서는 것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참배 시점도 밝히지 않았다. 다만 광명성절 당일 0시에 참배를 했던 전례가 있어 이번에도 비슷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집권 이듬해인 2013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부친의 생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에 사활을 걸고 있어 예년과 다른 행보를 보일 수 있다는 관측이 일각에서 제기됐지만 올해도 참배를 함으로써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자신감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는 분석도 나온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것은 고인을 추모하는 뜻을 존중한 것으로 해석된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