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4관왕 영화 ‘기생충’ 비행기 내 상영 금지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20-02-15 1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빈부 격차 등 부정적 한국 내용 묘사…배우들 정사신 수위 높아
봉준호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한 장면. 왼쪽부터 최우식, 송강호, 장혜진, 박소담. 이 영화는 올해 가장 세계적인 영화 가운데 하나로 오스카상 6개 부문 후보로 올랐다.  Neon AP 2020-01-14 00:18: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봉준호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한 장면. 왼쪽부터 최우식, 송강호, 장혜진, 박소담. 이 영화는 올해 가장 세계적인 영화 가운데 하나로 오스카상 6개 부문 후보로 올랐다.
Neon AP 2020-01-14 00:18:23 연합뉴스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등 한국 영화 최초로 4관왕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북미를 비롯한 전세계 상영관에서 상영되는 등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지만 대한한공, 아시아나항공 등 한국 국적 항공사의 비행기 안에서는 이 영화를 볼 수 없다.

영화 내용이 빈부 격차 등 한국의 대한 부정적인 내용을 묘사하고 있고 배우들의 일부 정사신의 수위가 높아 선정적이라는 이유에서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모두 기내 상영금지

1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최근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현재 60여편이 제공되는 영화 숫자를 연내 400여편으로 늘린다고 밝혔다.

새로 업데이트되는 영화 콘텐츠는 기존 월 평균 18편에서 40여편까지 늘리고, 3월부터 인도 영화도 새롭게 선보이기로 했다. 이달에는 한국 고전 영화도 신규 서비스한다.

하지만 이 목록에 한국 영화의 오스카 기념작 ‘기생충’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헐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비롯 4개 부분을 수상한 후 프레스 룸에서 트로피에 입맞추고 있다.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헐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비롯 4개 부분을 수상한 후 프레스 룸에서 트로피에 입맞추고 있다.
EPA 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헐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작품상을 비롯 4개 부분을 수상한 후 출연진 및 제작진이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헐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이 작품상을 비롯 4개 부분을 수상한 후 출연진 및 제작진이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대한항공의 기내 상영 영화 선정 기준에 따르면 여객기 사고 장면 등 승객에게 불안감을 줄 수 있는 영화는 상영 목록에서 제외된다. 또 특정 국가, 민족을 비하하는 내용이나 한국에 대해 부정적인 내용을 다룬 영화, 정치·사회적 논란이 될 수 있는 소재를 다룬 영화 등도 배제하고 있다.

통상 국내 영화의 경우 극장 배급 후 5개월가량 지난 뒤에 기내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하지만 ‘기생충’의 경우 빈부 격차 등 한국에 대해 부정적인 내용을 다룬 영화라는 이유로 기내 상영 영화 선정 과정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생충’은 백수인 기택(배우 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벌어지는 예기치 않은 사건을 다루고 있다.
대한항공 자료사진 서울신문DB

▲ 대한항공 자료사진
서울신문DB

양극화와 빈부 격차라는 현상을 블랙 코미디 방식으로 전달해 전세계 영화계의 극찬을 받고, 일부 외신은 기택네가 살던 반지하에 대해 조명하는 기사까지 내보내고 있지만 한국 국적기 내 상영은 이런 이유로 ‘불가’ 판정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에서도 ‘기생충’을 볼 수 없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기생충’이 지난해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았을 당시 이미 내부적으로 기내 상영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기내 영상 담당팀에서 선정적인 장면이 포함됐다는 이유로 결국 기내 상영 목록에서 제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사장과 박 사장의 아내 연교(조여정)가 벌이는 정사신의 수위가 높다는 이유에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언론에 “기내에서는 연령 통제가 안 되기 때문에 주로 전체 관람가나 12, 15세 관람가 영화를 선정해서 상영하고 있다”면서 “15세 관람가여도 혐오·공포감·불쾌감을 줄 수 있는 영화는 제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화 ‘기생충’ 속 짜파구리

▲ 영화 ‘기생충’ 속 짜파구리

영화 ‘기생충’의 홍콩 개봉 포스터

▲ 영화 ‘기생충’의 홍콩 개봉 포스터

에미레이트항공, 기내 ‘기생충’ 상영 홍보

배급 문제도 걸림돌로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적 저비용항공사(LCC) 가운데 처음으로 이달부터 국제선 전 노선에서 기내 주문형 비디오(VOD)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에어서울은 ‘기생충’의 상영 가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나 현재로서는 미정이다.

한편 외항사 중에서 에미레이트항공은 최근 자사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에서 ‘기생충’을 비롯한 최대 4500개 이상의 채널을 구성했다고 홍보했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영화 ‘기생충’으로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뒤 포토콜에서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칸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영화 ‘기생충’으로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뒤 포토콜에서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칸 EPA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