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아들 졸업식 포착…코로나19로 달라진 풍경

입력 : ㅣ 수정 : 2020-02-15 0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부진 더팩트

▲ 이부진
더팩트



이부진(50) 호텔신라 사장이 아들의 초등학교 졸업식에 참석한 모습이 포착됐다.

14일 더팩트에 따르면 이 사장은 지난 13일 오전 아들 임모군의 졸업식이 열린 서울의 한 사립 초등학교를 찾았다. 흰색 케이프 코트를 입고 검정색 앵클부츠를 신은 모습이었다.

졸업식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교실에서 진행됐으며 학생·학부모 외에는 실내 입장이 불가했다. 이 사장은 학교 내부에 들어가지 않고 밖에서 자리를 지켰다. 졸업식이 끝날 때까지 다른 학부모들과 담소를 나누며 아들을 기다렸다.

이부진 더팩트

▲ 이부진
더팩트



정오 무렵 아이들이 교정으로 나오자 이 사장은 아들과 주변 친구들을 챙기며 다정하게 사진을 찍었다.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로 졸업생과 학부모의 플래시 세례를 받기도 했다.

임군의 부친인 임우재(51) 전 삼성전기 고문은 졸업식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 사장과 임 전 고문은 5년 3개월 소송 끝에 지난달 법적으로 이혼했다.

한편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우려한 시도교육청은 각 학교에 가족을 포함한 외부인 출입 제한 및 각종 행사를 최소화해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이로 인해 졸업하는 학생들은 강당 등 한 공간에 모이지 않고 각 교실에서 졸업식 생중계를 마스크를 낀 채 시청하는 색다른 졸업식 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졸업식이 진행되는 모습을 학교 운동장에서 스마트폰을 통해 시청하는 학부모들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 때처럼 교문 앞에서 자녀들을 기다리는 학부모까지 생겨났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