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교민 366명, 오늘 퇴소…내일 334명 등 700명 일상 복귀

입력 : ㅣ 수정 : 2020-02-15 09: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두 음성 판정… 전국 5개 권역별 거점 이동 뒤 교민들 개별 귀가
정세균 총리·진영 행자 교민들 찾아 환송
정부, 마을에 감사의 뜻으로 대형TV 전달
진천에 우한 교민 추가 입소 2일 오전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 교민을 태운 버스가 들어서고 있다. 2020.2.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진천에 우한 교민 추가 입소
2일 오전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 교민을 태운 버스가 들어서고 있다. 2020.2.2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입국해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 임시생활시설에 머물렀던 우한교민 700명 가운데 1차 입국자인 366명이 15일 퇴소한다. 남은 334명은 16일에 퇴소해 일상으로 돌아간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과 1일 양일간 전세기를 타고 입국한 교민 702명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퇴소한 2명을 제외하고 남은 700명이 2주간의 격리 생활을 접고 일상으로 복귀한다. 이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가운데 1차로 입국한 366명(아산 193명, 진천 173명)이 15일, 2차로 입국한 334명(아산)은 16일 각각 퇴소한다.

이들은 45인승 버스 37대에 나눠타고 서울권역, 대구·영남권역, 충북·대전·호남권역, 경기권역, 충남권역 등 전국 5개 권역별 거점까지 이동한 뒤 개별 귀가한다.
검역 설문지 들고 입국하는 우한 2차 교민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 중인 교민들을 태운 2차 전세기가 1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해 탑승자들이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2020.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검역 설문지 들고 입국하는 우한 2차 교민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 중인 교민들을 태운 2차 전세기가 1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해 탑승자들이 트랩을 내려오고 있다. 2020.2.1 연합뉴스

이날 173명이 퇴소하는 진천 국가공무원개발원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찾아 교민들을 환송한다. 또 진영 행안부 장관은 양일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을 찾아 퇴소하는 우한교민들을 환송한다.

행안부는 마을 주민들에게는 우한 주민들을 받아줘 감사하다는 의미로 130만원 상당의 대형TV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들이 모두 퇴소하게 되면 경기도 이천시 소재 국방어학원에 마련된 임시생활시설에 거주하는 우한교민 147명만 남게 된다. 147명은 한국인 79명과 중국인 67명(홍콩인 1명 포함), 미국인 1명이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