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손님 적어 편하시겠네” 논란에 업주 “사실과 다른 보도 유감”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21: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업주 “사실 왜곡돼 엉뚱한 오해…난데없는 구설 당혹”
정세균 총리, 소상공인께 당부말씀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방문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서대문구 지역 상권 소상공인에게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2020.2.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세균 총리, 소상공인께 당부말씀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신촌 명물거리를 방문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서대문구 지역 상권 소상공인에게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2020.2.13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살펴보기 위해 현장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요새 손님이 적어 편하시겠다”고 말해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해당 매장의 상인이 당시 상황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정세균 총리는 지난 13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유동인구 급감으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신촌 명물거리의 상점들을 방문했다.

정세균 총리는 한 식당에서 종업원에게 “요새는 (손님이) 적으시니까 좀 (일하기) 편하시겠네”라고 말했고, “그렇지 않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손님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해당 식당 업주 A씨는 1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선의가 왜곡되는 현상을 보고 마음이 아파 글을 올려본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당시 정세균 총리가 문제의 발언을 건넨 사람이 업주로 널리 알려졌는데, 당일 직원으로 근무하는 직원이었다고 강조했다.

업주가 아닌 직원이기에 정세균 총리가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요”라고 농담조로 한 말이었고, 이에 해당 직원이 “손님이 적더라도 직원들이 편한 게 아니고 마음이 불편하다”고 답했다는 것이다.

이어 정세균 총리는 그 직원에게 “지금은 손님이 없으니 편하게 일하시고 손님이 많아지면 그때 사장님을 도와 열심히 일하시라”고 격려했고, 이어 업주인 A씨에게는 “장사가 어렵다고 사람들 자르고 그러는 것은 아니지요”라고 했다는 것이다.

이에 A씨는 “그런 일은 하지 않습니다”라고 답했고, 정세균 총리는 “나중에 이 위기가 잘 극복되면 지역 사회에도 좋은 일을 많이 하라”고 격려를 한 뒤 매장을 떠났다고 전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살펴보기 위해 13일 현장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요새 손님이 적어 편하시겠다”고 말해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해당 매장의 상인이 당시 상황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첫번째 사진 오른쪽(정세균 총리 오른편) 남성이 매장의 업주다. 2020.2.14  연합뉴스 유튜브 캡처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살펴보기 위해 13일 현장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요새 손님이 적어 편하시겠다”고 말해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해당 매장의 상인이 당시 상황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첫번째 사진 오른쪽(정세균 총리 오른편) 남성이 매장의 업주다. 2020.2.14
연합뉴스 유튜브 캡처

A씨는 “격려를 받은 저나 저희 직원분이나 다 기분 좋게 하루를 보냈는데 난데없이 저희 매장과 총리가 구설에 오르내리니 당혹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사를 내기 전에 매장의 대표인 자신에게 팩트 체크를 하고, ‘그런 말을 들었을 때에 기분이 어땠느냐’는 사실 확인 하나만 했어도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라는 발언의 취지가 소상공인에게 한 것이 아니라 그 곳에서 일하는 직원에게 ‘근무 강도가 약해져서 편하겠다’는 노동자 입장에서의 일상적인 내용이었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이렇게 많은 파장을 낳게 한 것은 유감이라고 A씨는 밝혔다.

정세균 총리 역시 ‘편하시겠네’라는 말을 건넨 음식점 종업원에 대해 “‘국회의원 되기 전에 회사 다닐 때부터 알았다’며 친밀감을 표해 나도 반가워서 편하게 해드리려는 뜻에서 농담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야당들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무개념 발언’, ‘달나라 총리’, ‘민생 막장쇼’ 등 날 선 비판을 내놨다.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은 논평에서 “어떻게 일국의 국무총리가 서민 고통에 ‘염장’을 지르는 발언을 면전에서 대수롭지 않게 늘어놓을 수가 있단 말인가”라며 “농담이라 하더라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얼마나 많은 국민들과 서민들이 힘들어하는지를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이 같은 무개념 발언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트집 잡기 정치공세로, 평소 장사가 잘 되는 식당에서 쉴 틈 없이 일했을 식당 종업원에게 건넨 위로기도 하다”면서 “상황과 맥락에 대한 이해 없이 대화의 한 구절만 도려낸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지적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