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후보 불법지원 추정 울산 남구의원 압수수색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2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 남구의회 의원 A씨가 특정 총선 예비후보를 위한 부적절한 활동을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울산 남구의회에 따르면 울산지검은 이날 오전 남구의회를 방문해 A씨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사무실에서 20∼30분가량 머물렀고, 압수한 품목에 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정치권에 따르면 A씨는 모 정당의 내부 경선을 위한 여론조사에서 특정 후보가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선거구민들에게 특정 답변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불법 행위를 확인한 울산시선거관리위원회가 최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A씨를 검찰이 고발했고, 검찰에서 수사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지검과 울산시선관위는 피의사실공표 등을 이유로 고발이나 수사 착수, 압수 수색 여부 등 관련 내용에 대해 일절 확인해 주지 않았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