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이주열, “코로나19 경제 영향 불가피…대책 마련 중”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8: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0.2.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2020.2.14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실물경제 파급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해업종과 기업을 긴급히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항공해운·관광·수출 대책 마련‥소비 활동 해달라”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 중회의실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피해업종과 기업이 당면한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도록 긴급지원책을 지속해서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항공해운·관광·수출지원 분야 등 업종별·분야별 지원 대책을 신속히 마련해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금융시장과 관련해선 “비정상적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라 선제적이고 신속하며 정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경기회복을 뒷받침할 민간 투자 확대, 내수 활성화 수출 촉진 등을 위한 종합적 패키지 대책을 조속한 시일 안에 준비해 시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특히 “100조원 투자 발굴·집행, 정책금융 479조원 신속 공급, 재정 조기 집행 등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나친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경제소비심리 위축이 크다”고 우려를 표하며 “국민께서는 이제 정상적인 경제·소비 활동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경제 부정적 영향 불가피…금융지원 방안 마련”

함께 회의를 주재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중국 경제와의 높은 연관성과 국내 경제 주체들의 심리 위축을 고려할 때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여행객 감소 등 피해가 나타나는 서비스업과 중국으로부터의 원자재·부품 조달 애로로 생산에 어려움 겪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 중”이며 “기업들이 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시중 유동성을 여유 있게 관리할 계획”이라고 했다.

경제 부총리와 한은 총재가 함께 참석한 거시경제금융회의는 작년 8월 7일 이후 처음이다. 당시에는 일본의 수출규제와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