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출시행사 열까 말까… 코로나19에 한숨짓는 車업체들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7: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시 행사 ‘연기 vs 강행’ 기로
더 뉴 CLA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 더 뉴 CLA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제공

기아차 ‘쏘렌토’, 르노삼성 ‘XM3’ 3월 출시
BMW는 1·2시리즈 미디어 행사 잠정 연기
도요타·벤츠·폭스바겐 등은 출시 행사 강행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신차 출시를 앞둔 자동차 업체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출시 행사를 강행하면 ‘분위기 파악을 못한다’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고, 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하면 경영과 매출에서 극심한 손실이 빚어질 수 있어서다.

1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기아자동차는 다음달 출시 예정인 신형 ‘쏘렌토’의 출시 방식을 고심하고 있다. 기존 방식대로 대규모 행사를 열고 선보일지, 아니면 코로나19의 여파를 고려해 출시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할지 등을 놓고서다. 르노삼성차도 3월 초 신차 ‘XM3’ 출시를 앞두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BMW는 오는 18~19일 진행할 예정이었던 신형 ‘1·2시리즈’ 미디어 공개 행사를 3월초로 잠정 연기했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동참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신형 투아렉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 신형 투아렉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신차 출시를 강행하는 브랜드도 하나둘씩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도 신차 구매 수요는 끊이지 않는다는 판단에서다. 도요타코리아는 지난달 21일 신차 발표회를 열고 ‘GR 수프라’를 공개한 데 이어 14일 미디어 포토세션 행사를 열고 ‘캠리 스포츠 에디션’을 출시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12일 준중형 세단 더 뉴 A클래스와 더 뉴 CLA를 선보였다.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행사를 개최한 이유에 대해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와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6일 출시 행사를 열고 각각 신형 ‘디스커버리 스포츠’와 ‘투아렉’을 출시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