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자 연합은 탐욕의 결합”…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주주제안‘ 강력 반대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4: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낙하산 허수아비 저지 투쟁 전개”
과거 대한항공 기내식사업본부 상무 시절 조현아(왼쪽) 전 대한항공 부사장 서울신문DB

▲ 과거 대한항공 기내식사업본부 상무 시절 조현아(왼쪽) 전 대한항공 부사장
서울신문DB

대한항공 노조 “손쉽게 이득 얻으려는 자본의 이합집산”
“조현아 측 제안한 이사 후보군 항공산업 전문가 아냐”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지난 13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3자 연합이 내 놓은 주주제안에 대해 “3자 동맹 낙하산 허수아비 저지 투쟁을 전개하겠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항공 노조는 14일 성명을 내고 “3자 동맹이 허울 좋은 전문 경영인으로 내세운 인물은 항공산업의 기본도 모르는 문외한이거나 그들 3자의 꼭두각시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조 전 부사장의 수족들로 이뤄져 있다”면서 “그들이 물류, 항공산업의 전문가라고 할 수 있는가”라고 주장했다.

앞서 조 전 부사장을 비롯한 3자 연합은 지난 13일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 측에 김신배(66) 포스코 이사회 의장을 포함한 사내이사 4명(기타 비상무이사 1명 포함)과 사외이사 4명으로 구성된 이사 후보군을 제안했다.

노조는 “이들이 장악하는 회사는 과연 무한경쟁의 환경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가”라면서 “3자 동맹은 허울 좋은 허수아비 전문경영인을 내세우고 자기들 마음대로 회사를 부실하게 만들고 직원들을 거리로 내몰고 자기들의 배만 채우려는 투기자본과 아직 자숙하며 깊이 반성해야 마땅한 조 전 부사장 탐욕의 결합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대한항공 2만 노동자들은 지난 2년 주주들의 걱정과 국민의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여 노조와 회사, 노동자와 관리자, 하청과 원청기업이 서로 소통하고 상생하는 기업 문화를 차곡차곡 다시 구축하고 있다”면서 “손쉽게 이득을 얻으려는 자본의 이합집산이 멀쩡한 회사를 망치도록 하지 않으려는 노조의 의지를 지지하고 응원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