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미 이상기류 흐르나…“존슨 내달 방미계획 취소”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조기 총선 전날인 11일(현지시간) 런던 동쪽 벤플리트에 있는 한 지지자의 정원에 ‘브렉시트를 완수하자’고 적힌 팻말을 박고 있다. 벤플리트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조기 총선 전날인 11일(현지시간) 런던 동쪽 벤플리트에 있는 한 지지자의 정원에 ‘브렉시트를 완수하자’고 적힌 팻말을 박고 있다.
벤플리트 AP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다음 달로 계획했던 미국 방문 일정을 또다시 연기하면서 두 우방국 사이의 이상 기류가 흐르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양국은 5세대 통신기업 화웨이 배제 여부, 이란과의 핵협상, 미국의 강압적인 통상정책을 두고 이견을 노출해 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올 초 미국을 방문하기로 했다가 취소한 존슨 총리가 또다시 방미 계획을 연기했다고 영국 더 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존슨 총리의 방미는 6월 트럼프 대통령의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때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총리실 관계자는 존슨 총리가 해외 순방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국내 정치에 집중하겠다는 것이며 트럼프 대통령을 무시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AFP 연합뉴스

더선은 존슨 총리의 결정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영국과 독자적인 무역협정 체결을 기대하는 미국과의 관계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렉시트 단행 이후 영국과 자유롭게 새로운 대규모 무역협정을 체결할 수 있게 됐다고 반기며 오는 11월 미국 대선 이전 협상 타결을 희망한다고 더선은 설명했다.

존슨 총리의 거듭된 방미 취소는 영국이 최근 여러 현안을 두고 미국과 불협화음을 내는 가운데 불거져 주목된다.

영국 정부는 미국의 반대에도 5세대(5G) 이동통신망 구축사업에 중국 화웨이의 장비를 일부 도입하기로 결정해 미국의 중국 배제 시도를 좌절시켰으며, 구글 등 미국의 거대 정보기술(IT) 기업에 디지털세를 도입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영국은 관세를 앞세운 미국의 호전적인 통상정책, 이란과의 거래를 좌우하는 이란핵합의를 둘러싸고도 갈등을 빚어왔다. 영국에서 역주행 교통사고를 낸 뒤 면책특권을 내세워 귀국한 미국 외교관 부인을 인도해달라는 영국 정부의 요청을 미국 정부가 거절하면서 양국의 긴장이 높아진 적도 있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