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모든 아버지에게 부치는 노래…국립창극단 ‘아비. 방연’ 3월 개막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1: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5년 초연 당시 호평 이끌어
2015년 초연 당시 관객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던 국립창극단의 ‘아비. 방연’이 3월 6일 서울 남산 국립극장 달오름극장 무대에 다시 오른다.
국립창극단 창극 ‘아비. 방연’. 국립극장 제공

▲ 국립창극단 창극 ‘아비. 방연’. 국립극장 제공

국립극장 전속단체 국립창극단의 레퍼토리인 창극 ‘아비. 방연’은 조선 초기 단종의 비극을 다룬 작품으로, 초연 당시 대중성과 예술성을 갖춘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작품은 조선 초기 수양대군이 왕위를 찬탈할 당시 단종을 강원도 영월로 귀양 보낼 때 단종을 호송하고, 유배 중이던 단종에게 사약을 내리는 임무를 맡았던 실존인물 ‘왕방연’의 삶을 담았다.

왕방연은 직분의 무게감에 비해 ‘숙종실록’에 한 차례 이름이 등장할 뿐 어떤 역사서에서도 그에 대한 기록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극본을 쓴 한아름 작가는 의금부도사 왕방연의 존재에 작가적 상상력을 불어넣어 그를 둘러싼 이야기를 새롭게 직조해냈다. 단종의 충직한 신하였던 왕방연이 왜 사약을 들고 갈 수밖에 없었는지를 부성애에서 찾아 한 편의 비극적 서사로 풀어낸다.
국립창극단 창극 ‘아비. 방연’. 국립극장 제공

▲ 국립창극단 창극 ‘아비. 방연’. 국립극장 제공

5년 전 ‘왕방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국립창극단원 최호성과 왕방연의 딸 ‘소사’ 역의 객원배우 박지현이 다시 호흡을 맞춘다. 국립창극단원 김금미가 ‘도창’으로 극의 전개를 이끌고, 여성배우인 민은경이 단종 역을 맡아 섬세한 내면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김준수(수양대군 역), 이시웅(한명회 역), 이광복(송석동 역), 유태평양(성삼문 역) 등 국립창극단원들도 강렬한 존재감으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창극 ‘아비. 방연’은 3월 15일까지 관객을 만나며, 예매는 국립극장 홈페이지(www.ntok.go.kr)에서 할 수 있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