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 스마트시티 사업 공모 선정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1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도봉구가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2020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자치단체가 관리하는 폐쇄회로(CC)TV 통합 관제센터와 112·119 등 공공안전 분야를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하는 사업이다.
도봉의 통함플랫폼 및 5대 연계서비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봉의 통함플랫폼 및 5대 연계서비스

도봉구는 지역 내 다양한 도시문제를 스마트 기술을 활용하여 해결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태스크포스(TF)팀 조직 ▲데이터융합팀 신설 ▲과학기술부 스마트시티 관련 공모 선정 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과학행정을 실현하고 정보통신기술(ICT)기반 신기술을 도입해 스마트 도시 구축을 위해 노력중이다.

이번 공모 사업 선정으로 경찰서와 소방서 등은 구청 CCTV 통합 관제센터를 통해, 재난 현황, 범죄 현장, 교통 상황 등 CCTV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 긴급 상황 시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진다.

구는 향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이 완료되면, 도봉구 전역에 설치된 1039대의 CCTV 영상정보를 112·119에 직접 연계해 112센터 긴급영상 지원, 112·119 긴급출동 지원, 재난상황 긴급대응 지원, 아동·치매 환자 등 사회적 약자 지원, 수배 차량 검색 지원 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도봉구의 여성안심귀가 서비스, 독거세대 응급안전 서비스 등 ‘기존 S서비스’는 물론 향후 국내 유일의 마이스(MICE) 콘셉트의 공공데이터센터 건립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데 톡톡히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구청장은 또 “CCTV 통합 플랫폼 기반이 구축됨으로써 사회 안정망 서비스를 더욱 촘촘히 연계해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겠다”며 “더 나아가 도봉구의 주요 도시데이터 플랫폼을 상호 연계·활용할 수 있는 공공데이터 센터를 구축해 새로운 일자리창출과 데이터를 유통하는 스마트도시 인프라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