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연패 박미희 감독 “반등시점 잡고 있다… 시기는 비밀”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0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영과 루시아 빠지며 7연패 수렁
남은 7경기 3위 수성이 현실적 전략
박미희 감독이 지난 1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팔짱을 낀 채 코트를 바라보고 있다.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미희 감독이 지난 1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팔짱을 낀 채 코트를 바라보고 있다. KOVO 제공

주포가 빠진 흥국생명의 부진이 길다. 올림픽 출전 브레이크 전 2위까지 올라있던 성적은 어느새 3위도 위협받는 수준이 됐다. 하나둘 쌓인 연패는 어느덧 7연패다.

흥국생명은 지난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1-3(14-25, 25-22, 22-25, 13-25)으로 패했다. 이재영의 부상 속에 루시아의 아킬레스건염까지 겹치며 사실상 내줄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고 해도 지난 시즌 우승팀으로서는 어울리지 않는 성적이다.

박미희 감독은 경기 후 “항상 지금이 제일 힘든 것 같다”면서도 “이렇게 긴 연패는 처음이라 힘들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선수들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연패의 짐은 내가 지면 된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나온 비디오판독 항의와 관련해서는 “확실한 부분을 (생각과) 다른 결정을 내서 아쉽다”고 밝혔다.

흥국생명의 봄배구를 위해선 이재영과 루시아의 복귀가 필수다. 부진이 길어질수록 승점 6점 차로 쫓아오는 KGC인삼공사의 추격이 무서울 수밖에 없다.

박 감독은 “반등 시점을 잡고 있다”면서도 “시기는 비밀이다”라고 밝혔다. 현실적으로 3위 수성을 노려야 하는 흥국생명으로서는 이번 시즌 남은 7경기를 전략적으로 치러야 하는 입장이다. 주포가 없는 가운데 GS칼텍스처럼 강팀을 만나면 승리보다는 젊은 선수들에게 경험을 주는 차원으로 활용하는 게 더 유익일 수 있다. 박 감독도 이날의 패배를 “막내들에게 좋은 경험이 됐다”고 평가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