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수구, 코로나에 올림픽 물거품

입력 : ㅣ 수정 : 2020-02-14 0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예선인 아시아선수권 결국 취소…2018년 아시안게임 최종순위로 대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한국 수구의 도쿄올림픽 도전 기회마저 앗아갔다.

대한수영연맹은 지난 12일 아시아수영연맹(ASF)으로부터 “올해 아시아선수권대회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취소됐으며 국제수영연맹(FINA)의 승인을 받아 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최종 순위로 아시아 예선을 대체하기로 했다”고 통보받았다.

이에 따라 2018년 아시안게임 우승국이었던 카자흐스탄의 출전이 자동으로 확정됐다. 3위 이란과 4위 중국은 3월 22일부터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최종예선 티켓이 주어진다. 그러나 당시 5위에 그쳤던 한국은 이번 올림픽에 도전도 못한 채 도쿄행이 무산됐다.

도쿄올림픽 수구 본선에는 모두 12개 나라가 출전한다. 남자부의 경우 지난해 월드리그와 팬아메리칸게임, 유럽선수권 우승국, 세계선수권 1~2위, 대양주·아프리카 지명국을 비롯한 8개 나라가 결정된 상태다. 일본은 개최국 자격으로 이미 출전권을 확보했다. 당초 예정됐던 아시아선수권에는 1장의 티켓이 걸려 있었고 최종예선에서 상위 3개 나라가 마지막 출전권을 가져간다. 한국은 개최국으로 자동 출전한 1988년 서울대회를 제외하면 이제까지 올림픽 무대에 한 번도 오르지 못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0-02-1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