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10분 만에 ‘초기 치매 진단’ 국내 기술 나왔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13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강한 사람 뇌파 데이터와 비교해 분석
2만~3만원 비용… 검사 정확도 91% 달해
美서 380만 달러 투자… 상반기 상용화

비용이 많이 드는 자기공명영상(MRI) 검사가 아닌 간단한 뇌파 측정만으로도 초기 치매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벤처기업에 의해 개발됐다. 정부가 보유한 바이오 데이터와 민간 기술력이 결합해 일군 성과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강승완 서울대 간호대 교수가 창업한 아이메디신은 뇌파 측정으로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 가능성을 판별하는 ‘아이싱크브레인’을 개발해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

아이싱크브레인은 사람의 뇌파를 측정해 건강한 다른 사람의 뇌파 데이터와 비교 분석하고 치매 위험성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다. 2만~3만원의 비용으로 10분만에 검사가 가능한 게 최대 장점이다. 검사 정확도도 91% 수준이다.

현재 경도인지장애를 검사하려면 MRI 검사나 지필시험 형태인 모카(MoCA) 테스트를 해야한다. MRI는 검사 비용이 수십만원 수준이고 모카 테스트는 1시간 이상 소요되는 데다 정확도(81%)가 낮은 단점이 있다. 하지만 아이싱크브레인이 상용화되면 이런 단점이 극복된다. 아이싱크브레인은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 전시회 ‘CES 2020’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380만 달러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뇌파를 측정해 치매를 포함해 뇌 질환을 진단하는 방식은 예전부터 국내외 의료업계에서 필요성이 제기됐지만, 뇌파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아 기술 개발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산업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은 2011년부터 건강한 1300여명의 뇌파 데이터를 축적했고, 아이메디신이 2018년 국표원 데이터를 이전 받아 인공지능(AI)과 결합해 아이싱크브레인 개발에 성공했다.

국표원 관계자는 “아이싱크브레인은 소프트웨어의 일종으로 국내 의료기관이 프로그램에 연결해 뇌파 검사 때 활용하면 된다”며 “이르면 상반기 중 상용화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날 서울 강남구 아이메디신을 방문해 아이싱크브레인을 직접 시연했다. 성 장관은 “데이터 3법 통과로 개인정보 활용 범위가 넓어진 만큼 데이터와 AI를 활용한 신제품과 새로운 서비스 발굴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20-02-1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