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티지지 돌풍·클로버샤 깜짝 3위… ‘중도층 잡기’ 무한경쟁

입력 : ㅣ 수정 : 2020-02-13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당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결과
샌더스 텃밭서 1.5%P 차로 힘겹게 1위
진보층 표심 집중… ‘어부지리’ 勝 관측도

아이오와 5위 클로버샤 득표율 19.8%
중도성향 표심이 클로버샤로 이동 분석
바이든 5위 ‘추락’… 일각 중도 포기설도
샌더스 “트럼프 시대 종말”  미국 민주당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11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맨체스터 서던뉴햄프셔대(SNHU)에서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그는 “오늘 승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종말이 시작됐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맨체스터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샌더스 “트럼프 시대 종말”
미국 민주당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11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맨체스터 서던뉴햄프셔대(SNHU)에서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그는 “오늘 승리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종말이 시작됐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맨체스터 AFP 연합뉴스

‘아웃사이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25.9%의 지지율(97% 개표)로 1위를, ‘백인 오바마’ 피터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시장이 24.4%로 2위를 차지하는 등 11일(현지시간) 미국 민주당의 두 번째 경선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도 이 둘은 각축전을 벌이며 1승1패를 기록했다.

이번 무대의 또 다른 의미는 ‘중도층 확보 경쟁’의 격화다. 우선 여성 중도층을 대변하는 에이미 클로버샤(19.8%) 상원의원이 아이오와 코커스의 5위(12.6%)에서 뉴햄프셔 3위(19.8%)로 껑충 뛰어올랐다. 아이오와에서 4위(15.6%)에 그친 데 이어 이번에는 5위(8.4%)로 내려앉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도 반격을 준비 중이다. 부티지지와 3월부터 뛰어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까지 중도층을 향한 무한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샌더스는 부티지지에게 아깝게 뒤진 아이오와의 패배를 설욕하며 ‘대권 도전’의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샌더스는 이날 한 차례도 1위 자리를 빼앗기지 않으면서 승리자가 됐다. 미 언론들이 자신을 유력한 승자로 보도한 뒤 연단에 오른 샌더스는 ‘버니’라고 외치는 지지자의 환성에 2분가량 연설을 제대로 시작하지 못했다. 그는 자신의 승리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끝내기 위한 시작”이라고 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다만 자신의 텃밭인 것을 감안하면 절반의 성공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샌더스는 2016년 이곳에서 60.4%의 지지를 받으며 상대 힐러리 클린턴(38.0%) 전 국무장관에게 크게 이긴 바 있다.

아이오와에서 1위를 차지하며 ‘백인 오바마’ 돌풍을 일으킨 부티지지는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도 단 1.5% 포인트 차로 샌더스를 텃밭에서 밀어붙였다. 특히 바이든을 밀어내고 ‘샌더스·부티지지’라는 양강 구도를 만들면서 민주당 중도층 흡수에 탄력을 받게 됐다.

반면 동성애자인 부티지지가 ‘확장성’의 한계를 드러냈다는 분석도 나온다. 뉴햄프셔에서는 바이든을 이탈한 중도 성향의 지지자들이 부티지지뿐 아니라 클로버샤에게도 몰렸기 때문이다. 실제 아이오와에서 5위를 했던 클로버샤는 20%에 육박하는 지지도로 3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파격적인 진보로 다소 부담스런 샌더스, 동성애자인 부티지지, 오바마 시절의 향수에 멈춘 바이든 등을 두고 저울질하던 중도 성향의 표심이 젊고 똑똑한 클로버샤로 이동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까지 무너뜨릴 수 없는 강력한 1위 후보로 평가받던 바이든은 아이오와(4위)에서 한 계단 더 떨어졌다. 일각에서는 중도 포기설도 나왔다. 흑인 지지층이 두터워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2월 29일)부터 상승세를 이어 갈 것이란 전망도 나오지만 이마저 장담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샌더스가 젊은 흑인층을 공략하고 있는 데다 현재 부티지지와 클로버샤 등과 힘겹게 펼치고 있는 중도층 흡수 싸움에는 다음달 3일 슈퍼 화요일부터 블룸버그 전 시장까지 뛰어든다. 다만 바이든은 뉴햄프셔 경선 날 자신의 흑인 지지층이 많은 네 번째 격전지인 사우스캐롤라이나로 떠나며 반등을 위한 소위 ‘올인 전략’을 택해 결과가 주목된다.

중도층을 두고 전쟁이 더욱 격화될 경우 급진적 진보를 표방하는 샌더스가 ‘어부지리’로 대권 도전의 티켓을 거머쥘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민주당 경선은 두각을 나타내는 후보가 없는 다자간 경쟁 구도로 흘러가고 있다”면서 “이는 그만큼 인물이 없다는 것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 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한 민주당 경선 주자의 중도 하차도 이어졌다. 앤드루 양과 마이클 베닛 상원의원은 개표가 진행되는 중간에 경선 포기를 선언했다. 또 더발 패트릭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도 선거운동을 지속할지를 12일 발표한다.

한편 공화당의 대선 후보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도 싱거운 승리를 거뒀다. 지지율 85.7%(96% 개표)로 빌 웰트(9.1%)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에게 압승했다. 조 월시 전 공화당 하원의원은 지난 7일 경선을 포기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20-02-13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