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라인 사실상 ‘공백’… 북미협상·남북협력 줄줄이 차질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20-02-13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무부 인사들 연쇄적 이동 파장은
웡 특별부대표 유엔 차석대사로 승진
램버트 특사 이어… 비건 부장관만 남아
“트럼프 정부 대북정책 후순위로” 관측
美 CSIS “영변에서 방사성 차량 포착”

김현종 모스크바행… 남북협력 논의
웡은 유엔으로 유엔 특별 정무 차석대사로 지명된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겸 북한 담당 부차관보가 12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웡은 유엔으로
유엔 특별 정무 차석대사로 지명된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겸 북한 담당 부차관보가 12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알렉스 웡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겸 북한 담당 부차관보가 11일(현지시간) 유엔 특별 정무 차석대사로 지명됐다.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가 지난해 12월 부장관으로 승진한 이후 국무부 대북 라인이 연쇄 이동을 하면서 북미 협상 재개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이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남북 협력 사업 추진에도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백악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웡 부대표를 유엔 특별 정무 차석대사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차석대사는 대사급으로, 상원 인준이 필요하다.

앞서 비건 부장관이 승진해 대북 정책뿐만 아니라 국무부 업무 전반을 관장하고 있는 가운데 마크 램버트 대북특사도 올 초 유엔 다자간 연대 특사로 이동했다. 웡 부대표의 역할이 증대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그 또한 유엔으로 이동하면서 2018년부터 북미 관계를 담당했던 인사 대부분이 대북 라인을 벗어난 셈이 됐다.

이에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대북 정책을 후순위로 미뤘다는 관측을 뒷받침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 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3차 정상회담 개최를 원치 않는다는 뜻을 참모들에게 전했다고 전날 보도했다. 다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말 그대로 보도일 뿐”이라며 “미국 정부 방침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웡 부대표는 한미 워킹그룹회의 차석대표로서 남북 협력사업 및 대북 제재를 협의해 왔다. 외교부 관계자는 “상원 인준 절차 기간 업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할 것이기에 당분간 한미 협의에 공백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장은 러시아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2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을 통해 모스크바로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 차장은 러시아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2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출국장을 통해 모스크바로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3박 4일 일정으로 러시아 모스크바를 향해 떠났다.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행정부 고위인사들과 남북협력 사업 문제 등을 협의한 뒤 지난 8일 귀국한 김 차장은 이번 방러 과정에서 구체적 사업 방향을 두고 논의를 이어 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차장이 어디에 무엇 때문에 갔다는 것은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하지만 정부가 적극 추진 중인 북한 개별관광과 철도·도로 연결, 비무장지대(DMZ) 평화지대화 등에 대해 러시아에 설명을 하고, 제반 여건을 다지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이날 웡 부대표 역시 미러 북핵 차석대표 협의를 위해 러시아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김 차장의 방러 과정에서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한 문제가 조율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영변은 심상찮고…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11일(현지시간) 공개한 북한 영변 핵시설을 찍은 위성사진. 이 사진에서 방사성물질 이동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특수궤도 차량 3대(점선)의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CSIS는 설명했다. CSIS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변은 심상찮고…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11일(현지시간) 공개한 북한 영변 핵시설을 찍은 위성사진. 이 사진에서 방사성물질 이동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특수궤도 차량 3대(점선)의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CSIS는 설명했다.
CSIS 제공

한편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북한 영변 핵시설에서 최근 방사성물질 이동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특수궤도 차량 3대의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20-02-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