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촬영한 전주영화종합촬영소 세트장 복원되나

입력 : ㅣ 수정 : 2020-02-12 1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60% 가량을 촬영한 전북 전주영화종합촬영소 세트장 복원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북도는 기생충에 등장했던 박사장(이선균 분)의 저택 등 전주영화종합촬영소에 설치됐던 세트장을 복원해 관광상품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실제로 기생충은 전체 77회차 가운데 46차(59.7%)를 전주영화종합촬영소에서 작업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저택과 정원은 모두 야외촬영장에 조성됐고 저택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 등은 실내촬영장에 세트를 구성했다. 이 세트장들은 현재 모두 철거된 상태다.

통상 세트장은 영화를 봐야만 알 수 있는 숨겨진 이야기가 새어나갈 수 있어 촬영이 끝나면 철거된다.

봉준호 감독도 전주영화종합촬영소에서 촬영을 마친 된 공간이 노출되는 것 자체로 ‘스포일러’가 될 수 있다는 이유로 건물 철거를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전북도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시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하면서 화제의 중심으로 부각되자 세트장 복원 검토에 들어갔다.

전북도 관계자는 “기생충 세트장 복원을 위해 배급사인 CJ측과 접촉하고 있다”며 “세트장이 복원되면 전북의 영화산업 진흥과 여행체험 1번지 조성에 박차를 가할 좋은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세트장은 철학이 깃들여 있는 건축물이 아닌 만큼 복원될 경우 반짝 특수를 누린 뒤 흉물로 남게 될 것이라며 반대하는 의견도 있다.

세트장을 복원할 장소와 복원비, 사후 관리비 등 부담도 적지 않다.

전주시 관계자는 “영화를 촬영할 때 마다 세트장을 영구 보존해야 한다는 고민이 끊임없이 제기됐지만 남겨진 야외세트장을 제대로 관리하기가 어려워 자칫 애물단지로 전락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영화영상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고부가치 창출을 위한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용역은 오는 4월 착수해 10월 완료된다. 새만금지구를 영화 촬영지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도는 영상제작 인력기반 확충, 제작여건 조성, 지역로케이션 확대 유치 등 영화영상제작기지화 사업으로 전주영상위원회에 도비 3억 7400만원을 투자하고 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