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동 중단 4년째..개성공단지원재단 “당국간 실무협의 하자”

입력 : ㅣ 수정 : 2020-02-11 17: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성공단 가동이 중단된 지 4년을 맞은 11일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은 공단 재개 여건 마련을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협의를 제안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개성공단 재개 촉구 대회’ 개회사에서 “남측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과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간 실무협의를 공식 제안한다”고 했다.

김 이사장은 “4·27 판문점선언, 9·19 평양 선언의 합의 정신으로 돌아가 남북 정상 간 합의의 실천적 결의로서 만나자”며 “북측 총국이 제안하는 편한 일정에 개성공단에서 만나자”고 말했다.

이어 “오늘 제안이 북측에 공식 접수될 수 있도록 다른 조처를 할 것”이라며 “통일부와 협의해 진행하겠다”고 했다.
11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개성공단 전면 중단 4년, 이제는 열자’ 촉구대회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개성공단재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2.11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1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개성공단 전면 중단 4년, 이제는 열자’ 촉구대회에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개성공단재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0.2.11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남측의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과 북측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개성공업지구지원에 관한 법률에 정한 개성공단 관리 및 운영 주체다.

2000년 6·15 남북 공동선언 결과 추진된 개성공단은 남측의 자본과 기술, 북측의 토지와 인력이 결합한 남북 협력의 상징으로 여겨졌으나 2016년 북한의 핵실험 이후 박근혜 정부가 가동 중단을 선언했다.

이어 2018년 9월 평양 남북 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을 정상화하기로 했지만 남북 관계 경색으로 진척이 없는 상태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시설 점검 방북 역시 지난해 5월 통일부의 승인을 받았으나 북한의 반응이 없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