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건군절, 열병식도 김정은도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10 0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 영향… 金 2주째 두문분출
노동신문은 9일 신종 코로나 방역을 “대중적 사업으로 전환시켜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평양 노동신문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동신문은 9일 신종 코로나 방역을 “대중적 사업으로 전환시켜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평양 노동신문 뉴스1

북한이 조선인민군 창설 72주년(1948년 2월 8일) 건군절에도 대규모 열병식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공개행보를 생략한 채 차분한 분위기에서 보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건군절을 계기로 인민군 장병과 근로자, 청소년이 평양 만수대언덕에 세워진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동상을 찾아 꽃바구니를 헌화했다고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건군절 열병식에서 김 위원장이 지난해 12월 언급한 ‘새 전략무기’를 공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열병식과 김 위원장의 공개행보를 생략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25일 리설주 여사와 고모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 등과 설 명절 공연을 관람한 것이 마지막 공개 행보로, 이후 두문불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 유입 방지를 ‘국가존망과 관련된 중대한 정치적 문제’로 규정하고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물론 교착 국면이 이어진다면 김일성 주석 생일인 ‘태양절’(4월15일) 등에 군사행보를 보일 가능성도 있다. 알렉산드로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대사는 지난 7일 “북한 지도자는 항상 약속을 지킨다”며 “머지않아 새 전략무기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으면 조만간 반드시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20-02-1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