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올해 ‘마수걸이’ 수주…셔틀탱커 2대

입력 : ㅣ 수정 : 2020-02-07 11: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마수걸이’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노르웨이 ‘크누센’으로부터 12만 4000톤급 셔틀탱커 2척을 수주하는 내용의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2011년 마지막으로 셔틀탱커를 인도한 지 9년 만이다. 선박은 2022년 하반기까지 선주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셔틀탱커는 해양플랜트에서 생산한 원유를 해상에서 선적, 육상 저장기지까지 나르는 역할을 하는 선박이다. 초대형원유운반선 대비 약 1.5배 이상 비싼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액화천연가스(LNG)추진 장비와 휘발성 유기화합물 복원설비(VOC RS)가 적용된 친환경 선박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VOC는 발암 및 지구온난화의 원인 물질이다. 원유를 선적할 때 많이 방출돼 유럽, 북해지역에서 운용이 잦은 해양설비나 셔틀탱커는 VOC 배출 규제를 받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에는 VOC RS가 적용돼 VOC가 발생하면 다시 압축해서 저장한 뒤 선박 연료로 활용할 수 있다. 효율성과 동시에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것이 가능하다. 선박의 중심을 원하는 범위에서 제어하는 ‘자동위치제어시스템’(DPS)도 적용돼 안전성이 강화됐다는 설명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올해 회사는 LNG운반선 등 기존 주력 선종 외에도 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 셔틀탱커 등 다양한 선종을 수주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