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비리 혐의로 수사받던 대학병원 간부 숨진 채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20-02-07 1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카·아들·아들 여자친구 채용 관여 의혹 받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채용 비리로 수사를 받던 광주의 한 대학병원 간부가 목숨을 끊었다.

7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20분쯤 광주 동구 너릿재 인근 산길에서 광주 모 대학병원 간부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가 집에 오지 않자 가족이 경찰이 미귀가 신고를 했고, 위치 추적에 나선 경찰이 시신을 찾았다.

A씨는 조카의 서류와 면접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아들과 아들의 여자친구 채용에도 관여한 혐의 등으로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의 수사를 받던 중이었다. 그는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지자 보직을 사퇴한 뒤 공로연수에 들어가 병원에는 출근하지 않고 있었다.

교육부에서는 최근 A씨를 중징계하고, 채용 비리 대상자를 채용 취소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A씨는 이에 불복해 재심을 요청한 상태였다.

경찰은 “우울증을 앓고 있던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광주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