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복병 애플 시험대에

입력 : ㅣ 수정 : 2020-02-07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서 아이폰 90% 생산…10일 공장 재개 불투명
미중 무역전쟁 와중에도 승승장구하던 애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라는 무서운 복병을 만나 시험대에 올랐다. 5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라 애플의 생산 공장을 비롯한 많은 공장을 오는 9일까지 문을 닫도록 했다. 이에 따라 애플은 중국 내 사무실과 42개 매장에 대해 폐쇄 조치했다. 그런데 애플 아이폰의 경우 90%가 중국 현지에서 생산되고 지난해 4분기 실적 기준 매출액의 18%가 중국에서 나오는 만큼 애플은 생산과 소비 측면에서 중국 의존도가 매우 높은 상황이다.

물론 애플과 애플의 최대 위탁 생산업체인 폭스콘은 10일부터 생산이 재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의 충격이 공장 가동 재개가 10일 늦춰진 것 이상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징후들이 감지된다고 WSJ는 전했다. 애플 아이폰 생산 공장이 있는 산시성 타이위안시와 허난성 정저우시 모두 엄격한 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이들 공장이 10일 생산을 재개하지 못할 수 있다는 얘기다. 폭스콘 기술운용 책임자를 지낸 댄 팬지카는 열흘간의 생산 지연은 초과 근무로 만회할 수 있지만 부품 공급이 감소할 수 있고 춘제(설날)를 맞아 고향에 갔던 직원들이 복귀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보복 관세보다 더 영향이 크다”며 “그때는 뭔가 할 수 있었지만 지금은 그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애플 아이폰의 1분기 출하량이 당초 예상보다 5∼10% 더 감소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더욱이 애플은 40만원대의 보급형 스마트폰인 ‘아이폰SE’ 신제품의 생산을 확대하는 중이다. 시장에서는 이 제품이 3월 출시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신종 코로나로 출시가 연기될 수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생산 거점을 다양화하지 않은 애플이 신종 코로나에 가장 취약한 해외 기업 중 하나라고 WSJ는 지적했다. 애플은 베트남 등에서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설비 구축, 훈련 등에 드는 비용이 너무 비싸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20-02-07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