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르렁대던 ‘호남계 3당’ 다시 합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07 06: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른미래·대안신당 통합 논의 급물살
평화당 “시간 촉박”… 내주 통합선언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창당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6 연합뉴스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창당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6 연합뉴스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의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탄 가운데 민주평화당도 신속한 통합이 필요하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3당은 다음주쯤 통합선언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4년 전 총선을 앞두고 탄생한 국민의당에서 갈라졌던 3개 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호남 기반’을 촉매로 다시 뭉치는 모양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평화당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바른미래당·대안신당과 진행 중인 3당 통합 논의와 관련해 ”통합당에 어떤 명분과 가치가 있는지 알리려면 시간이 촉박하다. 신속한 행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앙금이 없을 수 없지만 소소한 일이고, 큰 틀에서 보고 가야 한다”며 통합을 위해서는 대안신당 의원들과의 불편함도 넘어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민주평화당은 2018년 2월 당시 국민의당이 보수적인 바른정당과 통합하는 것을 반대하며 탄생했다. 하지만 당내에서 다시 제3지대 신당 창당, 정 대표 사퇴 등을 둘러싼 갈등이 불거져 결국 1년 6개월 만에 대안신당이 갈라져 나갔다.

대안신당도 바른미래당과의 통합 논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경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총선 두 달 전인 다음주까지 3당 통합선언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은 전날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만나 논의한 데 이어 이날 바른미래당의 통합 협상대표로 예상되는 박주선 의원과 만나 통합 논의를 진행했다.

3당 통합은 탈당 러시가 이어지는 바른미래당의 활로를 찾으려는 손 대표와 군소정당 명함으로는 이번 총선 당선이 어려워진 호남 중진 의원들의 필요가 결합한 결과물이다. 3당 통합 추진에 ‘도로 호남당’이란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20-02-0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