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합류한 이찬열 “수원갑은 與에 안 뺏겨”

입력 : ㅣ 수정 : 2020-02-07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찬열 의원 연합뉴스

▲ 이찬열 의원
연합뉴스

탈당으로 바른미래당 붕괴의 신호탄을 터뜨린 이찬열 의원이 6일 자유한국당 합류를 공식화했다. 이 의원은 한국당 합류가 “입당이 아닌 복당”이라고 설명했고, 황교안 대표는 “(이 의원이 지역구인) 경기 수원에서 역할을 해 달라”며 환영의 뜻을 전했다.

●바른미래 탈당 李 “입당 아닌 복당”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황 대표와 면담하고 입당 의사를 밝혔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 나라를 사랑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확고한 신념을 가진 모든 분이 힘을 합쳐야 한다”면서 “이 의원이 그런 뜻에서 우리와 함께해 주시겠다는 큰, 힘든 결단을 해 주신 것에 감사드리고 함께 나라를 살리도록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황교안 “수원서 역할 해달라” 환영

이 의원은 “수원갑만큼은 문재인 정권에 넘겨주면 안 되겠다 싶어 한국당과 함께하기로 마음먹었다”면서 “조국 사태와 검찰 인사를 보면서 ‘이러면 안 된다’고 느꼈다”고 했다. 이 의원은 황 대표의 손을 두 손으로 잡고 허리를 한껏 숙여 인사하는 모습도 보였다. 10분간의 비공개 대화 후 기자들에게는 “황 대표가 흔쾌히 받아 주며 ‘수원에서 역할을 좀 해 달라’는 부탁의 말씀을 했다”면서 “제가 한나라당 소속으로 경기도의회 의원을 했기 때문에 입당이 아닌 복당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의 최측근이자 ‘복심’으로 불려 왔으나 지난 4일 손 대표의 사퇴 거부에 반발해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했고 이후 다른 의원들의 탈당 러시도 이어졌다. 그는 손 대표에게 한국당 입당 전 연락을 했느냐는 질문에 “무슨 낯짝으로 연락을 드리겠느냐”고 답했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20-02-0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