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만에 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 열었지만 여전히 평행선

입력 : ㅣ 수정 : 2020-02-06 2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일 서울에서 개최… 강제징용 판결 관련 양측 입장 고수해
외교부청사 도착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외교부청사 도착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한일 외교 국장급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한국과 일본 외교 당국이 6일 서울에서 3개월 만에 국장급 협의를 열고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 등을 논의했으나 양국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후 3시부터 2시간 40분 동안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협의했다.

외교 국장급 협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1주일 앞두고 지난해 11월 15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한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두 국장은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열린 지난해 12월 일본 나고야와 지난 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도 만났으나, 주 의제는 장관회담 준비였다.

한국 측은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따라 해법을 찾자고 제안하면서 일본 측이 지난해 7월 해당 판결의 보복 조치로 취한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반면 일본 측은 판결 자체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 등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며 한국 측이 먼저 해법을 제시해야한다고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일단 지난해 12월 한일 정상회담의 모멘텀을 받아서 국장급 협의를 했기에 서로의 해결 의지는 확인했다”면서도 “하지만 본질적인 부분에서 진전은 갈 길이 멀다”고 했다.

양측은 이날 협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관련 정보 공유 등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 김 국장은 일본 내 한국인 보호와 피해 방지를 위해 일본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한일 외교당국은 지난해 7월 이후 양국 갈등 국면에서도 외교 소통은 유지하고자 한 달에 한 번 정기적으로 국장급 협의를 여는 데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