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플러스’ 석달 만에 가입자 3000만명 돌파 눈앞

입력 : ㅣ 수정 : 2020-02-06 0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디즈니 플러스’가 출시 세 달 만에 3000만 가입자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와 AP 등 외신에 따르면 디즈니는 이날 진행된 2020년 회계연도 1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디즈니 플러스의 유료 가입자가 2860만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서비스를 시작한 디즈니 플러스는 출범 첫날에만 3개국에서 약 1000만명의 가입자를 유치하며 돌풍을 일으킨 뒤 꾸준히 가입자를 늘려 왔다. 1분기 유료 가입자당 월 평균수익은 5.56달러(약 6600원)로 집계됐다. 2024년까지 가입자 6000만~9000만명 유치를 겨냥했던 목표치도 상향 조정할 예정이다. 다음달 서유럽과 인도 시장에 진출하면서 ‘OTT 공룡’인 넷플릭스(가입자 1억 6700만명)를 계속 위협할 전망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20-02-0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