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孫 ‘호남 3당 통합’ 카드… 이번엔 김성식·김관영도 탈당

입력 : ㅣ 수정 : 2020-02-06 0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번 주 대안신당·평화당과 통합 관측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연합뉴스

소속 의원들의 릴레이 탈당으로 벼랑 끝에 몰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호남 3당 통합’ 카드를 꺼내 들었다. 4·15 총선을 앞두고 역시 살길을 찾는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의 통합이 가시화되며 조만간 원내 교섭단체 지위를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 통합을 추진하겠다”며 “3지대 중도통합을 긴밀히 협의해 곧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손 대표는 이들과의 합당이 ‘호남 통합’으로 비치지 않도록 청년정당 등과 먼저 통합하고 추후 진행하는 방안을 주장해 왔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에서 릴레이 탈당이 시작되자 국면 전환을 위해 곧장 3당 통합 카드를 꺼낸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이찬열 의원에 이어 이날도 탈당 러시는 이어졌다. 김성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바른미래당은 수명을 다했다”고 밝히며 탈당했고, 김관영 의원은 6일 전북 군산시청에서 탈당 및 무소속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그럼에도 3당 통합이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전원 탈당’까지는 가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3당이 합당하면 바른미래당은 교섭단체 지위를 되찾을 수 있고 호남권 당선 가능성도 커지기 때문이다. 한 호남계 의원은 “손 대표가 의원들과 얘기도 없이 통합 발표를 했다”면서도 “탈당할 생각은 없다”며 통합 이후를 내다봤다.

대안신당, 민주평화당도 비례의석 확보 기준선인 정당 득표율 3%를 넘기려면 통합이 절실하다.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은 이르면 이번 주 통합을 공식 선언할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평화당도 긍정적이다. 손 대표는 “내일이라도 통합되면 당 대표를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20-02-0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