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뭉치는 호남 군소정당...3당 통합 가능성 높아져

입력 : ㅣ 수정 : 2020-02-04 2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성엽 “조금 있으면 구체적 로드맵 나올 것”
호남군소정당 정당 투표율 3% 넘기기도 어려운 현실
통합 논의…‘호남구태정당’이라는 역풍 우려
최경환 대안신당 신임 당대표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경환 대안신당 신임 당대표가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기를 흔들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보수정당 통합과 ‘안철수 신당’에 가려져 있는 호남기반 군소 정당들이 통합을 위해 물밑 접촉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등이 이대로 4·15 총선에 나서면 어렵게 통과시킨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효과도 누리지 못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는 4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 3당 통합선언이) 더 빨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전날 연석회의에서 “4·15 총선 2달 전인 이달 중순까지, 즉 다음 주까지는 적어도 3당 통합선언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도 “바른미래당 상황이 정리되는 게 남아있다”면서도 “그 이후에는 빠르게 진행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2.3 연합뉴스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2.3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손학규 대표의 대표직 사퇴를 두고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다. 대안신당 유성엽 의원은 “대표 사퇴 요구가 통합하지 말자는 의미는 아니다”면서 “손 대표는 물론 (호남계 중진) 박주선 전 부의장과도 통합논의를 하고 있다. 조금 있으면 구체적인 로드맵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이 통합하려는 이유는 호남 지역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도하고 있어 4년 전 국민의당 바람에 따라 살아났던 다선 중진 의원들이 이번에는 살아남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28석 중에) 목포, 고흥 등 일부 지역을 빼면 대부분 민주당 당선이 가능한 분위기”라고 자신했다. 특히 정당 투표율 3%를 넘겨야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따른 비례 의석 확보가 가능한데, 지금 지지율로는 각 당이 모두 3%를 넘기기 어려울 것이라는 위기 의식이 팽배하다. 또 다른 민주당 핵심관계자도 “그쪽 정당이 통합을 해도 지역구에서는 안 되고 비례 정도에서 영향이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

실제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전국 성인 251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 포인트)한 1월 5주차(28~31일) 여론조사를 보면 민주당은 전국에서 38.5%, 바른미래당 3.5%, 민주평화당 1.6%, 대안신당 1.2% 지지율을 기록했다. 광주·전라지역에서는 민주당 60.1%, 민주평화당 4.0%, 바른미래당 3.4%, 대안신당 2.2%로 조사됐다.

호남 군소정당들의 가장 큰 고민은 ‘도로 호남당’이라는 비판이다. 평화당 정 대표와 바른미래당 손 대표가 지난달 16일 만찬을 하며 소상공인, 청년, 시민사회세력을 끌어들이는 방식으로 통합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은 이유이기도 하다. 민주평화당 관계자는 “가장 두려운 게 ‘호남구태정당’이라는 역풍”이라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