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 확 꺾여…34개월만에 가장 둔화

입력 : ㅣ 수정 : 2020-02-04 15: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지난달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은성수 금융위원장, 홍 부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준 국세청장.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지난달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은성수 금융위원장, 홍 부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준 국세청장.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지난달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폭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2개월 연속 크게 둔화했다.

4일 신한·KB국민·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총 611조 3950억원이었다. 전월과 비교해 6388억원 늘었다. 2017년 3월(3401억원) 이후 34개월 만에 가장 적게 증가한 것으로, 전월(2조 2230억원)과 비교하면 한 달 만에 30%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해 10월 이들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604조 2991억원(전월 대비 4조 9141억원 증가), 11월 608조 5332억원(4조 2341억원 증가), 12월 610조 7562억원(2조 2230억원 증가)으로 나타났다.

한 은행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연말·연초는 자금 시장의 비수기로, 부채 상환 등 재정비가 이뤄지기 때문에 대출이 줄어드는 시기”라면서도 “가계대출 잔액이 눈에 띄게 감소한 것은 정부 부동산 대책의 직간접적인 영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1월 이들 은행의 주택대출 잔액은 438조 6338억원으로 전달보다 1조 2558억원 늘었다. 전월 대비 주택대출 증가폭은 지난해 10월 3조 835억원, 11월 2조 7826억원, 12월 1조 366억원이었다.

주택대출 잔액이 감소한 것은 대출 규제를 중심으로 한 정부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보인다. 정부가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만큼 시장의 주택 거래와 주택 대출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2018년 다주택자에 대한 전세보증을 전면 제한하는 내용의 9·13 대책에 이어 지난해 시가 9억원 초과 1주택자에게 공적 보증을 제한하는 내용의 10·1 대책, 이들에게 사적 보증까지 금지한 12·16 대책 등을 잇따라 내놨다.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지난달 109조 6861억원으로 전달보다 2247억원 감소했다. 신용대출은 연말 성과급 등으로 목돈을 손에 쥔 직장인들이 이자율이 높은 신용대출을 우선 상환함에 따라 통상 연말·연초에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