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게 생선을, 한국국토정보공사 감사, 인사 등 부당 개입

입력 : ㅣ 수정 : 2020-02-04 15: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낙하산 인사 공직기강 점검 적발돼 해임
기관 비리를 감찰해야 할 한국국토정보공사 감사가 인사·예산·계약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했다가 해임됐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으로 전문성이 없는 ‘낙하산 인사’로 지목됐던 인사다.

감사원은 지난해 9월 추석 전후 공직기강 점검에서 한국국토정보공사 감사 A씨를 적발했다고 4일 밝혔다. A 감사는 B 처장에게 인사사항 등을 자신에게 보고토록 지시하고 인사위원회에 비상임이사를 포함하도록 인사규정 개정을 요구하는 등 직무 권한을 넘는 부당 요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1월 정기인사를 앞두고는 출신지역이 포함된 1·2급 승진후보자 명단을 작성한 후 승진대상에 포함하거나 제외해야 할 대상에 ‘O·X’ 표시해 C 이사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C 이사는 이를 B처장에 전달하는 등 출신지역에 따라 특정인에게 특혜를 주거나 차별했다.

B 처장은 ‘○’ 표시한 사람들 일부를 승진 인사에 반영하기 위해 임원회의까지 거친 승진 결원 수를 1·2급에 각각 1명씩 추가해 2명을 추가 승진했다. 더욱이 A 감사는 지난해 정기인사 시 본사 실·처장 37명의 인사발령안에 대해 자신 요구가 반영되지 않자 지역적으로 편중된, 잘못된 인사라는 이유를 들며 전면 재검토를 지시하기도 했다.

A 감사는 또 지난 2018년 11월 드론 비행장 부지 매입 명목으로 휴양소 부지 매입 예산을 편성하도록 요구했고, 2018년 12월 공사에서 성과급 반납금을 기부하기로 결정하자 담당부서에 자신이 요구한 31개 단체 중 28개 단체에 총 3억8000만원을 기부토록 했다. 감사원의 문책 요구에 따라 A씨는 최근 해임됐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