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보수 영입1호 김웅 “전쟁터에서 나만 쏙 빠진 듯한 죄책감···입당 결심”

입력 : ㅣ 수정 : 2020-02-04 1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개받으며 환하게 웃는 김웅 전 검사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 1호인 김웅 전 검사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의 소개를 받고 있다. 2020.2.4/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소개받으며 환하게 웃는 김웅 전 검사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 1호인 김웅 전 검사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의 소개를 받고 있다. 2020.2.4/뉴스1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반발해 검사직을 내려놓은 ‘검사내전’의 저자 김웅(50·사법연수원 29기) 전 부장검사가 4일 새로운보수당에 합류했다. 새보수당의 인재 영입 1호다.

김 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영입 행사에 참석하기 전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새보수당에 가는게 어떠냐는 제안을 받고, 입당을 결심한 지는 4일정도 됐다”고 전했다.

그는 “최근 검사직을 그만 둔 뒤 전쟁터에서 나만 쏙 빠져나온 느낌에 무력감과 죄책감이 들었다”면서 “과거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일을 할 때 새보수당 의원들이 이야기를 잘 경청하는 등 느낌이 좋았다”고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김 전 부장검사는 이어 “앞으로 수사와 기소를 제대로 분리시키는 등 수사기관을 분권화 시키는 역할을 하고 싶다”면서 “1960년대 미국에서 교육과 일자리를 늘리는 혁신적 법안이 많이나왔는데 그런 것도 들여다 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영입 행사에서도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를 수사하면 항명이 되고 탄압받는 세상, 피고인이 검찰총장을 공수처로 처벌하겠다고 위협하는 세상이 됐다”면서 “그래서 제가 가장 잘하는 일을 해보자고 마음먹었다. 제가 잘하는 일은 사기꾼 때려잡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사기 공화국의 최정점에 있는 사기 카르텔을 때려잡고 싶다”고 밝혔다.

김 전 부장검사는 지난달 13일 검경 수사권 조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자 다음날 검찰내부망 ‘이프로스’에 법안을 강도높게 비판하며 사의를 표명했다. 이 글에는 사흘 만에 현직 검사들이 올린 620여개의 역대 가장 많은 댓글이 달렸다.

이 글에서 김 전 부장검사는 “수사권 조정은 ‘대국민 사기극’”이라면서 “국민에게는 검찰개혁이라고 속이고 결국 도착한 곳은 중국 공안이자 경찰공화국”이라고 비판했다. 수사권 조정법안을 노예무역선인 ‘아미스타드’라고 비유하면서 “이 법안들은 개혁이 아니다”. “서민은 불리하고, 국민은 더 불편해지며, 수사기관의 권한은 무한정으로 확대되어 부당하다. 이른바 3불법”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