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월 임시국회 합의…‘신종코로나’ 대응 검역법 등 처리

입력 : ㅣ 수정 : 2020-02-03 14: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야 교섭단체 3당 의사일정 합의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김한표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3일 국회에서 2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을 논의하기 위한 회동을 갖고 있다. 2020. 2.3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김한표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3일 국회에서 2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을 논의하기 위한 회동을 갖고 있다. 2020. 2.3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민주당 “민생법안 먼저 중점 처리해야”
한국당 “패스트트랙 정국 사과 있어야”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 청문특위 구성키로

여야가 검역법 개정안 등 민생법안 처리와 선거구 획정을 위한 2월 임시국회 개회에 합의했다. 다만 선거구 획정 등 현안 처리를 두고 이견이 적지 않아 2월 임시국회에서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자유한국당 김한표·바른미래당 이동섭 등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수석부대표는 3일 국회에서 만나 임시국회 의사일정을 협의했다고 회동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여야는 이번 임시국회를 30일 회기로 열고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 상임위원회 등 활동에 이어 본회의에서 주요 법안을 의결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논의할 예정이다.

윤후덕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검역법 개정안 등 244개 법안이 각 상임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지연되고 있는데, 이번 국회에서 처리됐으면 한다”면서 “민생법안을 먼저 중점 처리하고 성과를 각 정당이 공유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국민 우려와 걱정이 많다. 직접 대면 선거운동은 각 당이 합의해 연기·자제하자고 제안했고, 초당적으로 신종코로나 국회대책특위를 구성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드렸다”고 전했다. 그는 “경찰개혁 관련 법안 처리도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원내수석부대표 회동’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수석부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교섭단체 3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 앞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섭 바른미래당,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김한표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2020.2.3/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원내수석부대표 회동’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수석부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교섭단체 3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 앞서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섭 바른미래당,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김한표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2020.2.3/뉴스1

김한표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 “한국당에서는 지난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에서의 예산안 날치기와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날치기에 대해 민주당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의 검역법안은 예방에 중점을 둔 것으로, 한국당 원유철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은 사후처리에 관한 부분이기 때문에 묶어서 함께 처리하자고 제안했다”면서 “이 법이 사태 종결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무엇보다 민생이 중요하다. 검역법 등이 빨리 통과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여야 3당은 원내수석부대표간 채널을 통해 임시국회 의사일정 후속 협의를 이어나간 후 이를 토대로 원내대표단 회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노태악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특위를 민주당 6명, 한국당 5명, 바른미래당 1명, 비교섭단체 1명으로 구성하기로 하고 특위 위원장은 민주당이 맡기로 정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