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 폭락, 상하이 종합지수 8.73%↓ “사스보다 충격 클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2-03 14: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증시 폭락 “상하이 종합지수 8.73%↓”

▲ 중국 증시 폭락 “상하이 종합지수 8.7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중국 경제에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가운데 중국 증시가 춘제(중국 최대 명절) 연휴가 끝나고 나서 처음 개장한 3일 전례 없는 수준으로 폭락했다.

중국의 대표 지수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인 지난달 23일보다 8.73% 급락한 2,716.70으로 개장했다. 선전성분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9.13% 하락한 채 출발했다.

중국 증시가 쉬던 춘제 연휴 기간 중국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우려에 미국, 유럽, 일본, 한국 등 주요 지역 증시가 이미 크게 내린 터라 이날 중국 증시 주요 지수 역시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날 낙폭은 시장에서도 충격적인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

앞서 중화권인 홍콩 증시와 대만 증시는 각각 춘제 연휴 이후 첫 개장일인 지난달 29일과 30일 각각 2.82%, 5.75% 폭락했다.

경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은 심각한 소비 침체, 산업 가동률 저하, 실업 증가 등으로 이어져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보다 더욱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날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누적 사망자 수는 361명에 달해 2003년 사스 때를 넘어섰다.

같은 시간대의 홍콩 항셍지수와 대만 자취안 지수는 전장보다 각각 0.58%와 2.32% 떨어졌다.

일본의 닛케이225지수는 1.20% 하락했고 토픽스도 0.93% 내렸다.

한국 코스피 지수(-0.84%)와 코스닥 지수(-0.92%)도 떨어졌다.

앞서 미국 뉴욕증시도 지난달 31일(이하 현지시각)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2.09% 하락하면서 작년 8월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1.77%)와 나스닥(-1.59%)도 1%대의 낙폭을 나타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제임스 매킨토시 칼럼니스트는 2일 “신종 코로나 영향이 미국까지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은 착각”이라고 진단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