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신영복 존경하는 문재인 간첩…황교안, 가르쳐도 안돼”

입력 : ㅣ 수정 : 2020-01-31 17: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언하는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목사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목사가 30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한기총 정기총회에서 26대 한기총 대표회장에 선출된 뒤 발언하고 있다. 2020.1.30  연합뉴스

▲ 발언하는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목사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목사가 30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한기총 정기총회에서 26대 한기총 대표회장에 선출된 뒤 발언하고 있다. 2020.1.30
연합뉴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 전광훈 목사가 31일 문재인 대통령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 각각 “간첩”, “가르쳐도 안 된다”며 수위 높은 비난 발언을 쏟아냈다.

전 목사는 이날 서울 용산시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열린 ‘자유통일당 중앙당 창당대회’ 축사에서 “신영복을 존경하는 문재인은 간첩”이라며 “문재인은 신영복이 무슨 죄를 지었나 아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의 목표는 두가지”라면서 “대한민국을 해체하고 김정은에게 갖다 바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쳤다. 정신나갔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와 동시에 하늘로부터 사인이 오게 된 것”이라며 “저는 믿음이 적어서 불안해 과연 하나님이 이것(창당)에 동의할까 기도를 해보니까 성령은 ‘잘한다, 잘한다’ 했다”고 말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대해서도 강력한 비판 발언을 내놨다. 그는 “황 대표가 결국 공천관리위원장과 공심위원을 임명한 것을 보니 북한으로 넘어가겠다”면서 “(인터넷) 댓글에 ‘전광훈, 황교안 가르치세요’라고 하지만 가르쳐도 안된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황교안은 정치가가 아니다. 영양가 없는 사람들과 통화만 한다”며 “4·15 총선에 100% 망하게 돼 있다. 후보 단일화만이 대한민국을 살리지만 한국당은 후보 단일화를 못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