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100대 핵심품목 기술개발에 3000억원 지원사업 공고

입력 : ㅣ 수정 : 2020-01-31 13: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추진된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 100대 핵심 품목에 대한 기술개발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0대 핵심품목의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소부장 기술개발 사업을 31일 공고했다. 공급망 안정화에 필요한 핵심 소재·부품 기술을 개발하는 ‘소재·부품 기술개발’에 2718억원, 정밀가공장비·기계요소부품 기술을 개발하고 실증하는 ‘기계산업 핵심기술 개발’에 578억원을 투입한다.

앞서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중요도와 시급성이 큰 25개 품목을 선별해 650억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는 나머지 100대 품목의 기술개발을 진행한다. 주요 지원 분야는 반도체·디스플레이 315억원, 기계·장비 546억원, 금속 649억원, 기초화학 634억원, 섬유·탄소 423억원, 세라믹 305억원, 전기·전자 206억원, 자동차 94억원 등이다.


100대 핵심품목과 더불어 3차원(3D) 프린팅용 합금분말, 이차전지 관련 신소재 등 신산업 분야의 소재·부품·장비 기술개발을 지원해 미래시장에 선제 대응할 수 있게 돕는다.

기술개발 사업은 다음달까지 공고한 후 3월 중 선정 과정을 거쳐 추진한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