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에 함께 갈 평생의 짝 찾던 日 억만장자 “그냥 혼자 가련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31 05: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이터 자료사진

▲ 로이터 자료사진

달을 한 바퀴 돌고 돌아오는 미국 스페이스 X 사의 첫 탐사 비행에 ‘평생의 짝’과 함께 하고 싶다며 20세 이상 여성들의 응모를 받은 일본의 억만장자가 그냥 혼자 떠나겠다고 밝혔다.

화제의 주인공은 패션 브랜드 조조(ZOZO)의 창업자인 마에자와 유사쿠(44). 이달 초 2023년 떠나는 달 탐사 계획에 함께 하자고 제안해 2만 8000명에 가까운 미혼 여성들의 지원을 받았지만 30일 갑자기 “복잡한 감정”을 경험했다며 짝 찾기 이벤트를 취소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그는 트위터에 올린 일련의 글을 통해 더 이상 우주 여행 동반자를 찾지 않겠다며 “부분적으로 내가 (탐사에) 참가하는 것에 대해서도 복잡한 감정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2만 7722명의 여성들이 귀중한 시간을 내 순수한 의도와 용기를 표했는데 이렇게 이기적으로 결정해 모두에게 알리게 된 것이 매우 후회스럽다”고 털어놓았다.

마에자와는 얼마 전에 여배우 고리키 아야메(27)와 헤어졌는데 이렇게 사람들 시선을 끄는떠들썩한 이벤트를 벌인 것이 처음은 아니다. 자신의 트윗 글을 공유하는 이들을 무작위로 뽑아 1억엔을 나눠주겠다고 약속해 지난해 1월 당첨자 통보를 했던 것으로 보도됐다.

그가 일론 머스크가 운영하는 스페이스 X의 달 처녀 탐사에 승객으로 초빙된 것은 2018년이었다. 애초에 그는 혼자 가는 것으로 알았으나 10명 정도 탐사에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과학자, 가수 등 여러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2023년 달 탐사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1972년 이후 무려 49년 만에 인류의 달 여행이 된다. 그가 부담해야 할 액수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는데 머스크 회장은 “아주 많다”고만 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