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사망률 2.2%… 메르스·사스보다 낮지만 안심 금물

입력 : ㅣ 수정 : 2020-01-31 0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확진자 늘고 中 구체 자료 공개 안 해 위험
1인 전파력은 1.4~2.5명으로 사스와 비슷
전파 속도는 한 달 만에 6000명, 사스 압도
박쥐에서 유래·변종 바이러스는 공통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2015년 유행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와 2002~2003년 유행한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를 떠올리게 할 정도로 무서운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세 질병 모두 박쥐, 낙타 같은 야생동물에게서 옮겨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모두 변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원인이며 바이러스의 DNA를 분석하면 박쥐에서 유래했다는 점이다. 다만 사스의 중간 숙주로 박쥐와 사향고양이가, 메르스는 박쥐와 단봉낙타가 지목된다. 고열을 동반한 기침과 호흡곤란 등 주요 증상도 흡사하다. 다만 이번 신종 코로나의 정확한 중간 숙주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추가 역학조사가 필요하다.

그렇지만 전파 속도와 치사율은 다르다. 현재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의 치사율은 사스나 메르스보다 낮다. 신종 코로나는 환자 1인당 병원균 전파 인원이 메르스보다 많고 사스보다 적지만 확진자가 늘어나는 속도는 사스보다 빠르다. 현재까지 치사율만 놓고 보면 메르스가 34.5%로 가장 높다. 신종 코로나는 30일 기준 2.2%로 사스(9.6%)보다 낮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확진환자가 계속 늘고 있는 데다 확진환자의 95% 이상이 있는 중국에서 구체적인 자료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 안심할 수는 없다.

감염 전파력은 척도에 따라 다르다. 통상 환자 1명이 얼마나 많은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는지 측정하는 데 ‘감염병 재생산지수’(R0)가 많이 쓰인다. 지난 23일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의 재생산지수를 환자 1명당 1.4~2.5명으로 추산했고,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 연구팀은 2.1~3.5명으로 봤다. 치사율이 높은 메르스는 약 0.6명으로 낮았다. 보통 계절독감은 1.3명이고, 감염성이 높은 홍역은 12~18명이다.

그러나 전파 속도를 보면 신종 코로나가 가장 빠르다. 사스는 전 세계에서 9개월에 걸쳐 8096명이 감염됐지만, 신종 코로나는 한 달 만에 6000명을 돌파했다. 홍콩대 연구진은 중국 우한시에서만 약 4만 3000명이 감염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신종 코로나를 비롯한 전염병이 전 세계로 손쉽게 확산되는 것은 교통 발달이 주요한 요인이다. 특히 이동이 많은 중국 춘제는 신종 코로나가 대규모로 확산하는 변곡점이 됐다. 설대우 중앙대 약학과 교수는 “사스보다 환자가 빨리 늘었다고 신종 코로나가 더 위험하다고 단정하긴 어렵다”면서도 “중국 정부가 초기 차단에 실패하고 사안을 은폐해 4~5월까지는 더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공기 중으로 확산되는데 입자 형태면 빨리 죽고, 재채기나 침 등에 섞인 비말 형태는 오래 산다. 가깝게 접촉되는 것을 막는 게 중요한 이유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메르스도 공기 중 감염은 밀폐된 병실이라는 특수한 공간에서 발생했다”며 “중국에서 의료진이 대거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것은 발생 초기에 보호구를 잘 착용하지 않았기 때문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20-01-31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