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 두 달 연속 역대 최저치

입력 : ㅣ 수정 : 2020-01-30 15: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2월 가계대출 금리 소폭 상승
예금금리는 소폭 하락
은행의 대출창구. 서울신문 DB

▲ 은행의 대출창구.
서울신문 DB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가 소폭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계대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45%로 전월에 이어 역대 최저치를 유지했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2019년 12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금리는 연 2.98%로 한 달 전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11월 연 1.56%에서 연 1.59%로 올랐고, 과거 승인된 고금리 중도금 대출이 지난달 실행된 영향을 받았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다만, 가계대출 금리는 여전히 연 3%를 밑돌고 있다. 특히 은행권 신규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11월에 이어 역대 최저 수준을 유지했다. 가계·기업·공공 대출을 모두 합한 은행의 전체 대출 평균금리는 11월보다 0.04% 포인트 오른 3.22%로 나타났다.

예금금리는 소폭 하락했다.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0.02%포인트 하락한 연 1.60%로 집계됐다. 대출금리는 오르고 예금금리는 내리면서 신규 취급액을 기준으로 한 은행권 예대 마진(예·적금 금리와 대출금리의 차이)은 전월 대비 0.06%포인트 늘어난 1.62%포인트로 조사됐다.

제2금융권 일반대출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을 제외하고는 상승했다. 상호저축은행이 연 9.74%(-0.31%포인트), 신용협동조합이 연 4.41%(0.01%포인트), 상호금융이 연 3.80%(0.02%포인트), 새마을금고가 연 4.32%(0.06%포인트)였다.

반면 1년 만기 정기예금·예탁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 연 2.25%, 신용협동조합 연 2.16%, 상호금융 연 1.79%, 새마을금고 연 2.12%로 각각 0.02∼0.04%포인트 하락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