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트아동복지회, ‘413일, 아이들의 빈 시간’ 캠페인 진행

입력 : ㅣ 수정 : 2020-01-30 09: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홀트아동복지회(회장 김호현)의 ‘413일, 아이들의 빈시간’ 캠페인이 2월 2일까지 롯데몰 수지점 1층 센터홀에서 열린다.

‘413일, 아이들의 빈 시간’은 입양대기 아동이 친생부모와의 이별 후 새로운 가족을 만날 때까지의 평균 시간을 뜻한다.
홀트아동복지회, ‘413일, 아이들의 빈 시간’ 캠페인 롯데몰 수지점에서 열린다

▲ 홀트아동복지회, ‘413일, 아이들의 빈 시간’ 캠페인 롯데몰 수지점에서 열린다

이번 캠페인은 ‘홀트사진관’이라는 컨셉으로 운영되며, 입양대기아동이 입양되기까지 보내는 413일간의 여정을 소개한다. 또한 아이들의 소중한 순간을 담는 셀프 흑백사진 촬영과 특별한 앨범 만들기, 추억의 장난감 증정 이벤트 등 다양한 활동을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현장에서 배우 고창석-이정은 부부, 홍현희-제이쓴 부부의 캠패인 관련 영상을 확인할 수 있으며, 입양대기아동을 위한 정기후원도 신청 가능하다.

김호현 홀트아동복지회 회장은 “‘413일, 아이들의 빈 시간’ 캠페인은 모든 아이들은 사랑받을 때 가장 아름답다라는 버다 홀트 여사의 이야기에서 시작됐다”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서 아이들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는 것을 기억할 수 있도록 참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홀트아동복지회는 아동복지, 미혼한부모복지, 장애인복지, 지역사회복지를 비롯해 다문화가족지원, 캄보디아, 몽골, 탄자니아, 네팔의 해외빈곤 아동지원 등 소외된 이웃을 위해 전문적인 사회복지를 실천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