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넘도록 ‘주5일 기자회견’… 멕시코 대통령의 속사정은

입력 : ㅣ 수정 : 2020-01-30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브라도르 “국민과 소통” 대선 공약 이행
매일 오전 7시 주요 이슈에 브리핑·답변
“우호적 기자들에게만 질문 기회” 비판도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오전 7시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도심의 대통령궁 기자회견장. 두꺼운 외투를 차려 입거나 급히 나왔는지 젖은 머리로 앉아 있는 기자 등 200여명이 모였다. 이날은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보건부 장차관과 국장들을 배석하고 의료보험 등과 관련한 브리핑을 진행한 날. 긴박한 상황도 아닌데 대통령궁에서 기자회견이 열린 까닭은 무엇일까.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의 공약 때문이다. 2018년 12월 취임한 그는 국민과 소통하고 알권리를 보장하겠다고 약속한 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오전 7시에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러다 보니 기자들이 오전 5시 30분쯤부터 건물 밖에 줄을 서는 진풍경이 1년 넘게 매일 되풀이되고 있다. 기자회견은 그날 주요 이슈에 대해 브리핑하고 기자들의 질문으로 진행된다. 대통령의 정례 기자회견은 멕시코 주요 보도채널과 유튜브를 통해서도 중계된다. 이날 최대 관심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었다. 멕시코엔 아직 확진자가 없지만, 기자들은 확진자가 나오면 대처할 능력은 있는지, 중국 우한에 머무는 멕시코인은 어떻게 할 것인지 등을 물었다. 배석했던 우고 로페스가텔 복지차관은 도표와 함께 신종 코로나 현황과 정부의 조치 등을 설명했다. 그는 “바이러스가 멕시코에 도달하겠지만,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으니 패닉에 빠질 필요는 없다”며 과한 방심과 지나친 불안을 모두 경계했다. 브리핑이 끝나기도 전에 기자들은 번쩍 손을 들어 “이쪽요”, “여기 뒤에도요”라고 소리치며 질문 기회를 잡으려 했다.

‘주 5일 기자회견’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이날 회견에 참석한 ‘아니말폴리티코’의 안드레아 베가 발레리오 기자는 “맨 앞에 앉아 주로 질문 기회를 얻는 기자들은 대부분 대통령에게 우호적인 성향”이라고 지적했다. 교사 베레니세 에르난데스는 “대통령은 하고 싶은 이야기만 하고, 불편한 질문이 나오면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거나 ‘내가 아는 사실과 다르다’고 회피한다”며 “시간 낭비”라고 꼬집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20-01-3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