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中 신종 코로나 확진자, 사스 앞질렀다…6천명 돌파

입력 : ㅣ 수정 : 2020-01-29 2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에서 지난 23일 공안들이 마스크를 쓰고 경비 근무 중이다. 2020.1.29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에서 지난 23일 공안들이 마스크를 쓰고 경비 근무 중이다. 2020.1.29
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를 넘어섰다.

중국중앙방송(CCTV)은 중국 전역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이날 오후 6시 현재 6078명이며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전했다.

이는 특별행정구인 홍콩(8명), 마카오(7명)와 중국이 자국의 일부로 간주하는 대만(8명)까지 합친 수치로 중국 본토 내 확진 환자만 따지면 6055명이다.

확진자의 경우는 사스 때보다 증가 속도가 빠르다. 사스 당시 중국 본토에서는 5327여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349명이 숨졌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