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우한 전세기 자원한 대한항공 승무원 “두렵지 않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9 2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항공 노조 객실승무지부장 인터뷰
특별수송기 4편에 승무원 30명 탑승
승객엔 물만 제공…‘우주복’ 보호구 착용
대한항공 자료사진 서울신문DB

▲ 대한항공 자료사진
서울신문DB



“두려움은 크지 않습니다. 한 사람의 승무원으로서 교민분들을 잘 모시고 오는 게 목표입니다.”

오는 30일 대한항공 특별 전세기가 중국 우한 일대에 있는 교민들을 긴급 수송하기 위해 떠난다. 이 수송기에 탑승을 자원할 한국노총 대한항공노동조합의 객실승무지부장 A씨는 29일 서울신문과 전화 인터뷰에서 ‘비행을 앞 둔 소감’을 묻자 이렇게 말했다.

A씨는 “승무원들은 언제나 사명을 갖고 비행하지만 이번은 국가적 비상사태이기도 하다”면서 “우한으로 가는 특송기(특별수송기)가 결정됐다고 들었을 때 조합원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다른 간부들과 함께) 지원을 하게 됐다”고 덤덤히 말했다.

30일과 31일 동안 700여명의 교민이 탑승할 4편의 수송기에는 노조 객실지부 간부인 객실지부장과 객실사무차장, 대의원 등을 비롯해 승무원 조합원 30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비상시 승객의 안전한 탈출을 돕고, 감염 위험도 최소화하기 위해 승무원 인원은 법정 최소 탑승 인원으로 맞췄다.

교민들이 안전하게 한국에 도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특송기에서는 식사는 없이 물만 제공된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하자 승객과 승무원들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을 요구했고, 입김을 불어서 하는 음주측정도 (중단해야 한다고) 건의했고 바뀌었다”면서 “이번에도 승무원들은 속칭 ‘우주복’이라고 하는 보호구를 완전히 착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부장으로서 조합원을 모시고 조심히 가서 교민들을 잘 모시고 오겠다”고 덧붙였다.

우한으로 떠날 일부 승무원들은 가족들이 건강을 걱정할까 특송기 비행 일정은 알리지 못했다. A 지부장도 “다들 좋은 뜻으로 자원했지만 가족들의 걱정을 원치 않았다”면서 “저도 부인에게만 말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회장도 오는 30일 우한으로 떠나는 정부 전세기에 탑승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