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원, 전두환-노태우 자택 털려고 했던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20-01-29 17: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99년 7월 검거 당시 신창원의 모습

▲ 1999년 7월 검거 당시 신창원의 모습

‘희대의 탈옥수’라 불리는 신창원이 화제다. 그는 누구일까?

29일 온라인상에서 신창원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신창원은 1997년 부산교도소를 탈옥한 뒤 2년여에 거친 도주행각으로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탈옥수’다.

1967년생인 신창원은 중학교를 2학년 때 중퇴했다. 14살인 1982년부터 소년원과 교도소를 들락거리기 시작했으며, 도둑질로 잡혔다가 경찰관들이 훈방 조치한 신창원을 아버지가 다시 끌고 가 소년원에 넣어달라고 사정해 수감 되기도 했다.

1989년 3월, 신창원은 서울 성북구 돈암동의 한 주택에 공범과 함께 흉기를 들고 침입해 3천여만 원의 금품을 빼앗고 집주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는 등 강도질을 일삼다 붙잡혀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그러다 1997년 부산교도소 감방의 화장실 환기통 쇠창살을 절단하고 탈옥했으며, 이후 5차례에 걸쳐 경찰과 맞닥뜨리고도 유유히 검거망을 벗어나며 2년 6개월간의 도피 행각을 벌였다. 그의 검거에 동원된 경찰 인력만 모두 97만 명이다.

약 2년 동안, 전국을 오가며 약 9억 8000여만 원을 훔쳤고, 훔친 돈으로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을 유혹해 동거하며 아지트로 삼았다. 신창원은 전두환, 노태우 자택을 털 생각도 했다고 한다. 주변 지인에 따르면 신창원은 전두환 노태우는 큰 죄를 저지르고도 편하게 생활하고 있는 것에 분노를 느꼈다고 한다.

1999년 가스레인지 수리 기사의 신고로, 그해 7월 전남 순천에서 검거되었다. 당시 신창원의 검거 과정에서 그가 입었던 티셔츠가 유행할 정도로 큰 이슈가 되기도 했다.

재검거 이후 22년 6개월 형을 추가로 선고받은 신창원은 2011년 자신의 독방에서 고무장갑으로 자살기도를 하고 중태에 빠지기도 했다. 신창원은 자신의 편지를 교도소 측이 발송하지 않았다며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내기도 해 다시 한번 뉴스의 소재가 되기도 했으며, 모범적인 수형생활로 지난해 5월부터는 일반경비시설인 경북 북부 제1교도소에서 생활해 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