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가라” 홍대입구서 한국인·중국인 폭행시비

입력 : ㅣ 수정 : 2020-01-29 17: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코로나’는 무관…경찰조사서 합의
서울 마포경찰서는 29일 오전 1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거리에서 다툼을 벌인 한국인 3명과 중국인 4명을 폭행 혐의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양측의 말다툼은 두 일행이 걸어가던 중 서로 어깨를 부딪치면서 시작됐다. 중국인 일행은 경찰 조사에서 “한국인 일행이 ‘중국으로 꺼져라’라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국인 일행 중 1명이 한국인 일행을 먼저 폭행했고, 한국인 일행이 이 중국인을 붙잡아 말리면서 말다툼은 폭행 시비로 번졌다. 다만 이번 다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는 무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은 경찰 조사에서 합의하고 ‘처벌불원서’를 제출했다. 경찰은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