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사장 이명호씨 내정

입력 : ㅣ 수정 : 2020-01-29 0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또 낙하산 논란… 노조 “반대”
윤종원 IBK행장 27일 만에 오늘 출근

한국예탁결제원이 29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이명호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을 차기 사장으로 선출한다. 윤종원 신임 IBK기업은행장에 이어 또 낙하산 논란이 재연되는 모습이다.

2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예탁원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는 이달 초부터 차기 사장에 공모한 5명 중 이 수석전문위원을 사장으로 내정했다. 임추위가 주주총회에서 사장 선출안을 안건으로 올리면 이후 금융위 승인을 거쳐 사장이 최종 선임된다. 이 수석전문위원은 금융위 자본시장과장, 자본시장조사심의관, 구조개선정책관 등을 지냈다.

예탁결제원 노동조합은 이달 초 이 수석전문위원의 내정 사실이 알려지자 이를 ‘낙하산 인사’로 규정하고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지난 16일 성명서를 통해 “사장 내정을 취소하고 재공모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우리사주조합 자격으로 주주총회에 참석해 부결을 요구할 계획이다.

낙하산 논란으로 출근 저지 투쟁에 부딪혔던 윤 행장은 29일부터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으로 출근한다. 임기를 시작한 지 27일 만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기업은행장 임명 과정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노조와 윤 행장은 전날 임원 선임 절차 개선과 노조추천 이사제 적극 추진, 직무급제 도입과 관련해 노조 합의를 전제로 한다는 내용의 노사 공동 선언에 서명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20-01-29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