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울교육감 “개학연기 검토해야”…교육부는 ‘신중’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6: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 교육감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폭넓게 검토”
유치원 74.5% 개학…학부모 불안
초등학교도 내주까지 대부분 개학
서울교육청 연기 청원에 3천명 동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8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실국장회의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2020.1.28 연합뉴스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8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실국장회의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2020.1.28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로 개학 연기를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교육부는 개학연기는 보건당국과 협의해야 할 사항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조 교육감은 이날 교육청 실국장회의에서 “설 연휴를 지나면서 상황이 위중해져 상황에 따라서는 개학을 연기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폭넓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한시에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만 관리하면 되는 수준은 이미 넘어섰고 중국에 다녀온 모든 학생과 교직원을 (교육청이) 관리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은 이달 13일 이후 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도 입국일로부터 2주간은 학교에 나오지 말고 자가격리하도록 일선 학교에 지시했다. 또 학생이 자가격리에 들어간 경우 출석을 인정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또 각 학교에 졸업식과 종업식 등 단체행사를 소규모로 진행하라고 당부했다. 경기도교육청도 학교들에 각종 행사를 축소 또는 취소하라고 안내했다.

다만 교육부는 전국 학교를 대상으로 한 일괄적인 개학연기에는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개학연기 등 전국 학교에 대한 일괄적인 대응은 보건당국과 협의가 필요하며 아직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신종코로나’가 만든 하굣길 풍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하굣길을 나서고 있다. 2020.1.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종코로나’가 만든 하굣길 풍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하굣길을 나서고 있다. 2020.1.28 연합뉴스

그러나 학부모의 불안감은 계속 커지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시민청원 게시판에는 전날 초등학교 개학연기 청원이 올라와 이날 오후 1시까지 3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시민청원이 1만명 이상 동의를 받으면 교육감이 직접 답변을 내놓는다.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까지 서울 유치원 812곳 중 74.5%인 605곳이 개학했다. 나머지 207곳은 다음 달 10일에 개학하는 1곳을 빼고 모두 29일부터 다음 달 4일 사이 개학할 예정이다.

초등학교는 602곳 중 98곳이 개학했다. 29일에는 146곳, 30일에는 265곳, 31일에는 32곳 등이 추가로 개학할 예정으로 이번 주가 지나면 전체 초등학교의 약 90%가 개학한다.

중학교(390곳)와 고등학교(320곳)는 이날까지 개학한 학교가 각각 26곳과 8곳이다. 29~31일 중학교 89곳과 고등학교 63곳이 더 개학한다. 다만 중고교는 다음달 3일 개학하는 학교가 각각 150곳과 134곳으로 더 많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