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국 전·월세 14년만에 하락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6: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세 지수 전년 대비 0.1% 하락
지난해 전국 집세(전·월세) 가격이 14년 만에 하락 전환했다.

28일 통계청 품목 성질별 소비자물가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해 집세 지수는 104.04(2015년=100)로 전년보다 0.1% 하락했다.

전국 집세 지수가 하락세로 전환한 것은 2005년(-0.2%)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전세와 월세로 나눠 보면 월세가 2018년과 지난해 연속으로 0.3%, 0.4%씩 떨어지며 집세 하락세를 이끌었다. 전세는 0.2% 상승해 2005년 이후 상승 폭이 가장 작았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집세가 0.3% 상승했지만, 상승 폭은 2006년(0.3%) 이후 가장 작았다. 서울 월세는 0.3% 떨어져 2년 연속 하락했다. 전세 가격 역시 2006년(0.6%) 이후 가장 작은 수준인 0.8%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서울 부동산이 과열되면서 전세 수요가 매매 수요로 전환됐고, 상대적으로 전세 가격이 하락하는 결과를 낳은 것으로 풀이된다.

울산은 집세가 2.2% 하락해 특별·광역시 중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2000년(2.9%) 이후 19년 만에 가장 낙폭이 컸다. 조선업 경기 위축 등으로 유입인구가 줄면서 전·월세 수요가 감소한 영향으로 보인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